방역조치 권역별 세분화해 대응한다

2020.10.23 18:33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의 방역 조치를 권역별로 세분화하는 방안 등 대응 전략을 새롭게 만들기로 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적 피로감을 고려한 대응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3일 오후 열린 제12차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 앞서 “코로나19 유행의 장기화가 불가피한 만큼 대응 전략을 다시 다듬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능후 장관은 “전국을 대상으로 대응을 일원화하기보다는 각 지자체와 권역별로 세분화하고 각 지역 상황에 맞는 대응 전략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을 지속적으로 억제한다는 기본적인 방향성을 유지하지만 국민의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권역별 방역 조치를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국민들의 피로도를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전면 개편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박능후 장관은 “집합금지나 영업 중단처럼 국민들의 사회·경제적 활동을 제한하는 강제 조치를 최소화하고 특정 시설이나 활동에 맞는 정밀 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일상의 자율성을 가져가는 동시에 방역을 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알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방역 체계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