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군병원 입원…백악관 "증상 경미하나 예방적 조처"(종합3보)

2020.10.03 09:36
백악관 머물다 병원 이동 위해 첫모습 공개…취재진에 문답없이 '엄지척'

트위터 동영상서 "잘 지내고 있다" 메시지…주치의 "피로감 있지만 양호"

미열과 기침·코막힘 증상 보도도…"부통령에 권력 이양한 적 없어"


군병원 이동 위해 헬기 탑승장 향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후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군병원에 며칠간 입원한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헬기를 이용해 워싱턴DC 인근 메릴랜드주의 월터 리드 군 병원으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헬기를 향해 걸어가던 도중 백악관 공동취재단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으나 문답을 위해 멈춰서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감색 양복에 푸른색 넥타이를 매고 검은색 마스크를 쓴 모습이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확진 판정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장면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도로 트윗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나는 엄청난 지지에 대해 모든 이에게 감사하다"며 "나는 잘 지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가벼운 증상이 있으며 종일 일을 했다"면서 "예방적 조처와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며칠간 월터 리드 (병원)에서 일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권력을 한시적으로 이양할 수도 있다는 항간의 관측에 대해 백악관 관계자는 "그런 적이 없다"고 말했다.

 


군병원 이동 위해 트럼프 대통령 싣고 백악관 떠나는 전용헬기 '마린 원'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벽 트윗을 통해 자신과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린 뒤 백악관 관저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오후 배포한 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피로감이 남아 있지만 양호한 상태에 있다"며 예방적 조처로 리제네론사(社)의 항체 약물과 아연, 비타민 D, 멜라토닌, 아스피린 등을 복용했다고 밝혔다.

 

리제네론은 생명공학 회사로, 현재 코로나19 항체약물에 대한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CNN방송은 설명했다.

 

주치의는 또 "멜라니아 여사는 가벼운 기침과 두통만이 있지만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당국자를 인용해 대통령의 상태가 이날 나빠졌고, 미열과 기침, 코막힘 증상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 당국자는 WP에 트럼프 대통령이 심각하게 아픈 것은 아니지만 연령대를 비롯한 위험요인을 고려해 병원 이동을 택했다고 전했다.


[그래픽] '트럼프 확진' 미 백악관 코로나19 확진 사례(종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세계 최강대국으로 불리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을 피하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앞서 남미 등 다른 국가의 정상도 코로나19에 심심치 않게 감염됐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벽 트윗을 통해 자신과 부인의 확진 사실을 알린 뒤 "우리는 격리와 회복 절차를 즉시 시작한다"며 "우리의 상태는 괜찮다"고 썼다.

 

콘리 주치의는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이 모두 현재 괜찮은 상태"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회복 기간에도 업무를 계속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