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인천~中 우한 노선 여객기 운항 재개 질병청 이견 없어"

2020.09.16 13:50
"코로나19 검사·확진자수 임의 조작 원천적 불가능"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 오른쪽)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 오른쪽)이 1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진단 검사 수를 조절해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임의로 조정한다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 대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일축했다. 인천국제공항과 코로나19 사태가 처음 시작된 중국 우한간 항공기 운항 재개 결정에 대해 질병관리청도 같은 입장이라는 입장도 내놨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 최근 정부가 시기별로 진단검사의 건수를 임의로 조정하거나 그 결과를 조작한다는 근거 없는 주장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 다시 한번 명확하게 설명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괄대변인에 따르면 검체의 채취는 전국의 621개소의 선별진료소에서 실시된다. 이 가운데 보건소 260개소를 제외하고 나머지 대부분은 민간의료기관이다. 민간의료기관이기 때문에 정부가 검사 건수를 임의로 늘리거나 줄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진단검사도 대부분 민간인 약 150개 곳의 기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그 모든 과정이 PCR 기기에 실시간으로 기록돼 검사 결과를 조작하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검사량이나 결과를 인위적으로 조정하려면 이 모든 선별진료소와 검사기관의 인력이 이러한 조작에 협조해야 가능한 일”이라며 “이는 현실적으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여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15일 열린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도 관련 질의가 나오자 방역당국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한 바가 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전날 “저희 방역당국은 과학 그리고 근거, 있는 그대로의 상황을 토대로 한 전문가들의 의견, 또 어떻게 하면 코로나19 자체를 최대한 억제하고 차단해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고 희생을 최소화하느냐만 머릿속에 있지, '필요할 때 검사를 늘린다'는 개념 자체는 질병관리청의 머릿속에, 가슴 속에 전혀 있지 않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이달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확진자 수가 검사 수에 따라 달라지는데도 분모에 대한 언급 없이 확진자 수만 발표하고 있는 것은 그간 꾸준히 비판돼왔음에도 마이동풍"이라며 "필요할 때 검사를 늘려 공포를 조장한다는 의심이, 정부가 방역을 다른 목적에 이용한다는 의심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코로나19 사태로 막혔던 인천~중국 우한 노선 여객기의 운항이 전날 약 8개월 만에 허가된 것과 관련해 “모든 방역적 조치는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야 된다는 것이 저희 방역당국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중국의 경우에는 코로나19의 발생 동향이 최근 매우 안정적이고 중국을 통한 국내 유입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노선을 재개하는 것에 대해서는 질병청도 이견이 없었던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