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자 이력보다 연구 성과 집중 검증해야

2014.03.11 05:00
영국왕립학회 회장 폴 너스 경 - 이우상 기자 제공
영국왕립학회 회장 폴 너스 경 - 이우상 기자 제공

  “연구자의 이력보다는 연구 성과 자체에만 집중해 연구결과를 검증합니다.”


  한국 과학자와 영국 과학자 간의 네트워크 형성을 위해 한국을 찾은 영국왕립학회 회장 폴 너스 경(65)을 10일 서울 종로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만났다. 1800년부터 오늘날까지 자연과학과 생물학분야 학술지인 ‘영국왕립학회보’를 출판해오고 있는 영국왕립학회의 수장이 1660년 창립 이래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학 학술지는 학술지에 실리는 연구 논문의 질이 가장 중요하다. 때문에 연구결과 검증 시스템은 학술지를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


  너스 경은 연구 결과를 검증하는 방법에 대해 “전 세계에 있는 회원들을 통해 크로스체크”를 한다며 “네이처와 사이언스는 흥미로운 것만 쫓는 ‘뉴스’와 같다”고 유명 학술지 ‘네이처’나 ‘사이언스’를 겨냥했다.


  학술적 의미보다는 흥미로운 연구를 중점적으로 게재하며 ‘스타 연구자’의 연구결과를 주로 싣는 두 학술지의 행태를 지적한 것. 네이처나 사이언스에 한 번이라도 논문을 게재해 일단 ‘이너 써클’ 안에 들어가면 그 이후에는 논문 게재가 쉬워진다는 얘기는 이미 많이 알려졌다.


  이공계 기피현상이 영국에도 있는지 묻자 그는 “영국, 미국 모두 함께 겪고 있는 문제”라며 “한국에서처럼 영국에서도 의사는 인기 직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의사와 달리 연구자의 미래 안정성이 떨어지는 것이 원인”이라며 “연구경력이 연구현장에서 뿐만 아니라 다른 직종, 직책에서도 활발하게 쓰일 수 있는 사회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명한 과학자인 아이작 뉴턴, 찰스 다윈, 앨버트 아인슈타인도 모두 영국왕립학회 소속이다. 지금까지 영국왕립학회는 90명이 넘는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유전학자이자 세포 생물학자인 너스 경은 세포 재생이 통제되는 방법과 CDK1이라는 효소의 존재를 밝힌 공로로 2001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받았다.


   지금도 세포 형성과 분화를 연구하고 있는 그의 취미는 오토바이. 노벨상 상금으로 영국제 명품 오토바이를 구입한 그는 좋아하는 일을 하는 데는 취미나 연구나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