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정보기술 국제표준화' 한국이 주도한다

2020.08.06 13:39
한국이 제안한 주제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로부터 첫 채택

한국이 제안한 주제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로부터 첫 채택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발간하는 백서 주제로 우리나라가 제안한 '양자정보기술'이 채택됐다고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6일 밝혔다.

 

IEC는 전기·전자 분야의 국제표준 개발, 적합성 평가 등에 대한 국제 협력을 위해 1906년 설립된 국제표준화기구다.

 

IEC의 표준백서는 미래 기술 추세를 예측하고 시장의 요구를 분석해 특정 분야의 미래 표준화 방향을 결정하는 보고서로, 매년 투표를 거쳐 주제가 선정된다. 한국이 제안한 주제가 IEC에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자정보기술은 반도체, 광통신, 암호 산업 분야 등에 적용되는 차세대 기술로 기존 산업에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5G와 반도체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정부는 지난 1월 양자정보기술을 IEC에 처음 제안한 이후 한국전력[015760], 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 과학기술연구원, 표준협회와 관련 산업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특별 작업반(TF)을 구성해 주제 채택을 위해 공을 들였다.

 

그 결과 '디지털화와 지능화에 기반한 에너지 변환'을 주제로 제안한 중국과 치열한 경쟁을 벌인 끝에 최종 백서 주제로 선정됐다.

 

주제가 채택된 국가에서 작업반을 구성해 백서를 발간하는 관례에 따라 미래 핵심 기술인 양자정보기술의 2021년 IEC 백서 발간을 한국이 주도하게 된다.

 

정부는 양자정보기술 관련 기업과 학계, 연구소 등 국내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작업반을 신설해 IEC 백서 발간을 추진한다.

 

백서에는 양자정보기술 시장현황, 연구개발(R&D) 동향, 표준화 추진 방향과 추진 전략, 미래 비전, 세계 산업계와 각국 규제 당국 및 IEC 등에 미치는 영향과 권고사항 등을 담을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와 협업해 한국이 보유한 기술도 백서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양자정보기술의 원천기술 개발을 놓고 세계 주요국이 경쟁하는 가운데 기술 표준화 전략을 우리나라가 중심이 돼 마련하게 된 것"이라며 "우리 기업의 기술을 국제표준에 반영해 해외시장 선점과 수출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