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30년까지 탄소배출 '0' 달성"…SK하이닉스도 동참

2020.07.22 12:12
협력업체들, 재생에너지 이용해 부품·제품 생산할 듯SK하이닉스, 17개국 71개 글로벌 협력업체 중 한 곳 포함

협력업체들, 재생에너지 이용해 부품·제품 생산할 듯

SK하이닉스, 17개국 71개 글로벌 협력업체 중 한 곳 포함

 


연합뉴스 제공
 
애플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21일(현지시간) 전 세계 협력업체들과 함께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제로'(0)로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국내 메모리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도 여기에 동참해 청정에너지로 생산한 부품을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이날 '환경적 진전 보고서'를 발표하고 2030년까지 자사 제품과 전 세계 공급망에서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다짐했다.

 

탄소 중립은 배출한 양만큼의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다시 흡수해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이 계획에 따르면 애플은 2030년까지 판매하는 아이폰·아이패드·맥·에어팟 등 모든 애플 기기를 실질적인 탄소 배출 없이 생산한다.

 

애플은 탄소 배출량을 75% 감축하고 나머지 25%에 관해서는 탄소 제거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애플에 따르면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애플워치 등의 제품은 이미 일부 재활용 소재가 활용돼 제조됐다.

 

애플 제품은 거의 전부 중국에서 생산된다. 따라서 애플의 이번 계획은 협력업체들이 부품·제품을 생산하는 데 재생에너지로 만들어진 전기를 이용하도록 전환하겠다는 의미라고 WSJ은 지적했다.

 

메모리반도체를 생산하는 SK하이닉스도 이날 애플이 공개한 71개 글로벌 협력업체 중 한 곳에 포함됐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새로 탄소 중립 서약에 동참했다.

 

애플은 이들 17개국 71개 기업이 "100% 청정에너지로 애플 제품을 생산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71개 기업 중에는 대만의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TSMC, 아이폰 조립 업체 폭스콘(홍하이정밀공업), 소니 반도체 솔루션, 3M 등도 포함돼 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행동이 새로운 혁신적 잠재력과 일자리 창출, 오래 가는 경제 성장의 시대에 기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애플의 이번 조치로 이 회사와 계속 사업하기를 원하는 중국 제조업체들은 애플의 환경 관련 야심을 충족할 수 있도록 운영 전략을 전환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웨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내다봤다.

 

소프트웨어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 등 다른 정보기술(IT) 공룡들도 앞서 탄소 감축을 선언한 바 있다.

 

MS는 올해 1월 2030년까지 탄소 배출 마이너스(-)를 달성하고 2050년까지는 1975년 이 회사가 설립된 이래 배출한 탄소를 모두 제거하겠다고 발표했다.

 

아마존도 지난해 204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전기 배달 트럭 10만대를 투입하겠다고 밝혔고,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는 올해 2월 기후 변화 대응에 사재 100억달러(약 12조원)를 내놓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