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 연구 위해 방한하는 해외 연구자 신속 비자 발급 심사

2020.07.19 12:00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전용대기소에서 관계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마련된 해외입국자 전용대기소에서 관계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국책 연구 수행을 위해 입국하는 해외 연구자들에게 비자 발급 신속 심사가 이뤄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법무부와 함께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에서 국책연구를 위해 초청하는 해외 연구자에게 비자 발급 신속 심사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여파로 국내 비자 발급 심사가 강화되면서 국책 연구기관이 초빙한 해외 연구자의 비자 심스가 기존 1주일에서 한 달 이상 지연되고 있어 연구 현장에서 정상적인 연구개발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국책 연구개발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비자 발급 신속 심사를 통해 빠른 비자 발급을 지원한다. 예상치 못한 항공편 취소 등으로 비자 재발급이 필요한 경우에도 제출서류를 간소화해 해외 연구자의 빠른 입국도 지원하기로 했다. 

 

신속심사 대상자는 교수 및 연구 비자로 입국하는 해외 연구자와 동반가족이다. 초청 연구자는 소관 부처로부터 회신받은 신속심사 요청 공문과 비자 발급 필요 서류를 재외 공관에 제출하면 신속시 비자 발급 심사를 받을 수 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연구현장 어려움 해소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