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4월 삼성 제치고 첫 스마트폰 1위"

2020.06.16 10:34
카운터포인트 조사서 첫 역전…코로나19·'애국소비' 영향1분기 전체로는 아직 삼성이 1위 지켜

카운터포인트 조사서 첫 역전…코로나19·'애국소비' 영향

1분기 전체로는 아직 삼성이 1위 지켜

 


세계 스마트폰 시장 경쟁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중국 화웨이(華爲)가 월간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처음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 자리를 차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구시보(環球時報) 등 중국 매체들은 16일 화웨이의 4월 스마트폰 판매량이 삼성전자보다 많았다는 시장 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보고서 내용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4월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작년 동월보다 41% 감소한 6천937만대를 기록한 가운데 화웨이와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21.4%, 19.1%였다.

 

그간 스마트폰 세계 1위를 공언하던 화웨이가 월간 판매량에서 삼성전자를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올해 1분기 전체로는 삼성전자의 판매량이 5천533만3천대(18.5%)로 화웨이 판매량 4천249만9천대(14.2%)보다 여전히 많았다.

 

비록 월간 기준이지만 1∼2위 순위가 바뀐 것은 화웨이의 '안방'인 중국 시장이 코로나19 충격에서 먼저 빠르게 회복됐지만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미국, 유럽, 인도 등 삼성전자의 주요 해외 시장 판매가 부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카운터포인트는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이미 회복이 시작됐지만 삼성의 갤럭시20 판매는 부진했는데 이는 부분적으로 인도의 코로나19 봉쇄 등의 영향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중국 정부 산하 중국정보통신연구원에 따르면 4월 중국 휴대전화 판매량은 작년 동월보다 14.2% 증가한 4천172만8천대였다. 올해 들어 중국에서 월간 휴대전화 판매가 늘어난 것은 처음이었다.

 

작년 5월부터 시작된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는 해외 시장에서 고전 중이다. 하지만 이에 반발한 중국인들의 '애국 소비' 성향이 강해지면서 화웨이의 자국 시장 입지는 더욱 강해졌다.

 

앞선 카운터포인트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화웨이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39%로 작년 동기의 29%보다 10%포인트나 높아졌다.

 

반대로 중국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극히 낮다. 대부분 조사업체의 시장 점유율 조사에서 순위권 밖인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별도로 표시되지 않는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