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경찰에 얼굴인식기술 사용 1년간 금지

2020.06.11 11:16
흑인 사망 항의시위 속 나와…"적절한 규제 도입해야"

흑인 사망 항의시위 속 나와…"적절한 규제 도입해야"

 

 


연합뉴스 제공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경찰에 자사의 얼굴인식 소프트웨어를 1년간 사용하지 못하게 하기로 했다.

 

아마존은 10일(현지시간) 정부가 얼굴인식 기술의 윤리적 이용을 담보할 더 강력한 규제를 시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아마존은 "1년간의 사용 중지 조치가 의회에 적절한 규제를 도입할 충분한 시간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필요하다면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민주당이 최근 발의한 경찰 개혁법안에는 연방 법 집행기관 측에 실시간 얼굴인식 기술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아마존의 클라우드 사업부 아마존웹서비스(AWS)는 '레커그니션'(Rekognition)이란 이름의 얼굴인식 기술을 개발해 경찰·보안관 등 미국 법 집행기관에 판매해왔다. 또 불법이민 단속 당국에도 이 기술을 홍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 기술은 정확성이 떨어지고 인종·성별에 따른 편견이 있다는 논란에도 휘말려왔다.

 

일례로 지난해 8월 미국 시민단체가 캘리포니아 주의회 의원들의 사진을 경찰의 범죄자 데이터베이스와 대조했더니 의원 80명 중 26명이 범죄자로 잘못 판정됐고, 특히 그중 절반은 유색인종이었다.

 

이번 조치는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부당한 경찰 폭력으로 숨진 뒤 미국 전역에서 인종 차별과 경찰 폭력에 항의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나왔다.

 

미 하원 감독개혁위원회는 얼굴인식 기술과 관련한 공청회를 수차례 개최했지만, 아직 이를 규제하는 법안은 발의되지 않은 상태다.

 

민주당 지미 고메즈(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아마존의 발표에 "긍정적인 첫 단추이지만 충분하지는 않다"며 의회가 올해 중 법안을 통과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IBM 최고경영자(CEO) 아빈드 크리슈나는 지난 8일 의회에 구조적 인종 차별 방지와 정의를 요구하며 얼굴인식 사업에서 손을 뗀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