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전담하는 '호흡기 전담 클리닉' 정부 "운영지원 방안 확정 단계"

2020.06.02 16:03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2일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브리핑 캡쳐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2일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브리핑 캡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과 같은 호흡기 질환 환자를 전담하는 ‘호흡기 전담 클리닉’과 관련해 현재 각종 구성요소와 운영지원방안들을 확정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코로나 2차 유행이 예상되는 가운데, 의료진과 다른 질환자들의 집단감염을 막고 호흡기 질환 환자에 따른 진료 공백을 막기 위한 진료시스템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호흡기 전담클리닉은 우선 지방자치단체의 보건소를 중심으로 1차적으로 확충하고 민간 의료기관에서도 신청을 받아 함께 늘려나가는 계획”이라며 “현재 모델을 확립하고 이 모델이 필요한 각종 구성요소와 운영을 지원하는 방안을 확정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지난달 4일 정부는 호흡기 전담 클리닉 운영과 관련된 안을 발표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당시 “정부와 의료계는 코로나19의 2차 유행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새로운 의료이용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했다"며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지정·운영해 초기 호흡기·발열 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진료시스템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2가지 형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지방자치단체에서 보건소, 공공시설 등 공간을 제공하고 지역 의사가 참여하는 ‘개방형 클리닉’과 감염 차단 시설 등을 갖춘 의료기관을 지정하는 ‘의료기관 클리닉’이다.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증상이 지속되는 환자가 이용대상이다. 독감 등 여부를 진단 및 처방한다. 코로나19 환자로 의심될 경우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진단 검사를 직접 실시하거나 선별진료소 검사를 의뢰하게 된다. 


정부는 현재 모델을 확립하고 이 모델이 필요한 각종 구성요소와 운영을 지원하는 방안을 확정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확정 후에는 추진상황과 공모현황에 대해 별도로 발표할 예정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