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시험통한 토익 부정 원천차단…네이버-YBM, AI얼굴인식 도입

2020.06.02 11:34

중국어말하기시험(TSC)·일본어말하기시험(SJPT) 등에도 확대 적용


네이버
 
 

네이버는 YBM한국TOEIC위원회와 함께 인공지능(AI) 얼굴 인식 시스템을 토익 스피킹 시험의 수험자 확인 절차에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6일 시험부터 도입 예정인 이 시스템은 수험자가 토익스피킹 시험 신청 때 제출한 사진과 현장에서 촬영한 사진을 AI가 비교해 수험자 본인 여부를 판단하는 방식이다.

 

수험생은 시험 시작 전 각 컴퓨터에 설치된 웹캠으로 얼굴을 촬영하고 시험을 보면 된다.

 

회사 측은 "네이버 얼굴 인식 시스템은 99% 이상의 높은 정확도와 함께 0.1초 만에 사람의 얼굴을 감지해 빠르게 본인 확인이 가능한 것이 큰 특징"이라며 "AI가 얼굴의 특징값을 계산해 두 얼굴의 특징값 간 유사도를 빠르게 비교하는 기술로 본인 확인에 대한 오차를 줄였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앞으로 중국어말하기시험(TSC)과 일본어말하기시험(SJPT) 등에도 얼굴 인식 시스템을 적용할 방침이다.

 

네이버 클로바 정석근 대표는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들과 협력해 언택트(비접촉) 시대에 네이버 인공지능 기술을 더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BM한국토익위원회 하금수 상무는 "얼굴 인식 시스템 도입을 통해 토익스피킹 대리응시를 방지하는 보안 강화 효과와 함께 본인 체크인 절차가 간소해져 수험생의 편의가 증대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