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설립 움짤 검색플랫폼 '기피', 페이스북 품에…"4억달러"(종합)

2020.05.16 11:52

알렉스 정, 2013년 공동 설립…인스타그램의 일부로

 


연합뉴스 제공
 
페이스북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일명 '움짤'(움직이는 짤방)로 불리는 움직이는 사진 검색 플랫폼인 '기피'(Giphy)를 인수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이날 기피가 자회사인 인스타그램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인수액 등 구체적인 거래 조건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악시오스는 페이스북이 약 4억달러(약 4천930억원)에 기피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기피는 이미지 파일인 GIF 라이브러리를 보유한 플랫폼으로, 사람들은 이 플랫폼에서 필요한 이미지를 검색해 이용할 수 있다.

 

 

유명 연예인은 물론 동물이나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이 놀라거나 화내고 기뻐하는 모습, 환호하거나 하이파이브를 하는 동작, 슬퍼하거나 좌절한 듯한 표정 등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짧은 동영상을 제공한다.

 

 

소셜미디어 트위터나 업무용 메신저 슬랙은 자체 앱에 기피가 연동돼 있다. 메시지 작성 창에서 곧장 GIF 라이브러리에 접근해 이미지를 가져다 쓸 수 있다.

 

 

애플도 자체 문자메시지인 아이메시지에 이 기능을 도입했다.

 

 

기피는 한국계 미국인 알렉스 정이 2013년 제이스 쿡과 공동 설립했다. 둘이 아침을 같이 하면서 순전히 이미지만을 이용한 의사소통이 활발해지는 추세에 관해 얘기하다가 사업을 구상하게 됐다.

 

 

알렉스 정은 지난해 정보기술(IT) 매체 테크와이어 인터뷰에서 "우리는 매일 10억건 이상의 검색 요청을 받고 있다"며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을 모델로 해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우리의 검색 플랫폼은 아무도 구글에서 찾지 않는 검색어들에 최적화해 설계됐다"며 "예컨대 우리 플랫폼에서는 매일 1억명의 사람이 '배고프다'는 단어를 검색한다. 우리는 아주 재미있는 검색 결과를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인스타그램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제3자 플랫폼들이 앞으로도 계속 기피를 사용할 수 있으며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앞으로 기피를 인스타그램 앱(응용프로그램)은 물론 다른 앱들과 더 긴밀히 통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기피의 앱을 페이스북 앱과 메신저,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에 이용해왔다.

 

 

또 기피가 창립된 지 2년째 되던 2015년에도 기피를 인수하려 시도한 적이 있다. 당시 기피는 다양한 소셜미디어 업체와 협력을 확대하겠다며 인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IT 공룡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도 기업 인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날 애플은 가상현실(VR) 스타트업 '넥스트VR'을 인수했다고 밝혔고, 마이크로소프트는 통신 소프트웨어 업체 '메타스위치 네트워크'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