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항공자위대, 18일 '우주작전대' 창설…첫 우주전문부대

2020.05.09 10:40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항공자위대가 오는 18일 첫 우주 전문부대인 '우주작전대'를 창설한다고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런 계획을 밝히면서 우주작전대는 도쿄도(東京都) 소재 후추(府中)기지에서 20명 규모로 발족한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는 우선 일본의 인공위성을 우주 쓰레기로부터 지키는 감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우주 공간에는 로켓 부품 등 떠돌아다니는 쓰레기가 많아 인공위성과의 충돌 위험이 커지고 있다.

 

 

고노 방위상은 "(우주작전대는) 우주 공간을 안정적으로 이용하기 위한 활동을 한다"며 "우주는 사이버, 전자파와 함께 중요한 새로운 영역"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주작전대 창설에 대해 "우주 영역에서 우리나라의 우위를 조기에 확보한다는 관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방위성은 우주작전대가 본격적으로 우주 감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2023년까지 인원을 120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