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고3부터 순차적으로 등교...정부 "관련 지침 발표와 함께 모의훈련 준비 중"

2020.05.04 17:33
4일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정문에 ′보고 싶다′고 적힌 현수막이 설치돼 있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두 달 넘게 미루고 있는 초·중·고등학교 등교 수업을 언제 어떻게 시작할지 발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4일 서울 시내 한 초등학교 정문에 '보고 싶다'고 적힌 현수막이 설치돼 있다. 교육부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두 달 넘게 미루고 있는 초·중·고등학교 등교 수업을 언제 어떻게 시작할지 발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사태로 연기를 거듭하던 초∙중∙고 등교수업이 다시 재개된다. 고등학교 3학년이 오는 13일 먼저 등교를 시작해 초∙중∙고가 일주일 간격을 두고 문을 연다. 우선 20일에는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이 등교한다. 27일에는 고등학교 1학년,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이, 내달 1일에는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5~6학년이 학교에 간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등교수업 방안을 발표했다. 


고등학교 3학년은 진로 및 진학상담이 늦춰진 점과 대입 수시모집용 1학기 학교생활기록부 작성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가장 빨리 등교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모든 학년 학생이 등교해도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가능한 소규모 학교도 13일부터 등교를 실시한다. 특별시·광역시를 제외한 지역의 60명 이하 소규모 초등학교·중학교가 대상이다.


20일에는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이 등교한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은 학생발달 단계상 원격수업보다는 대면수업이 효과적이라는 점을 고려했다. 27일에는 고등학교 1학년,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이, 내달 1일에는 중학교 1학년과 초등학교 5~6학년이 학교에 간다. 방역 준비와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을 막겠다는 전략이다.


등교 수업의 구체적 방식은 지역이나 학교마다 다를 수 있다. 각 시∙도 교육청과 학교가 학년∙학급별 시차 등교와 원격수업∙등교수업 병행운영, 오전∙오후반 운영, 수업시간 탄력 운영 등을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는 일상생활에서의 코로나19 안전수칙을 학생 스스로가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학교에 오자마자 자신의 책상을 스스로 닦고, 교실 창문은 수시로 개방하고, 마스크는 식사시간 외에는 착용하도록 하고, 학교 내에 이동할 때와 줄을 설 때에는 양팔 간격 정도로 앞사람과의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며 “꼭 기억하고 지켜주기를 각별하게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급식의 경우에는 학년별·학급별 시차를 두어서 배식시간을 분산시키고, 식당 좌석 배치 조정과 임시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학생 간에 일정거리를 확보할 것”이라며 “필요시에는 개인 도시락 지참 또는 간편식을 제공하는 등 학교의 여건에 따라서 가장 안전한 방법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37.5도 이상의 열이 있는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등교를 하지 말 것을 강조했다. 교육부는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는 학생과 교직원은 바로 의료기관이나 선별진료소 등을 통한 진료 후 코로나19 진단검사에 들어가고, 결과는 신속하게 제공받아서 학교가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에서 코로나19 의심증상 학생이 발생하면 학생은 우선 교내 '일시적 관찰실'로 이동했다가 보호자와 함께 선별진료소로 이동한다. 


국내 방역당국은 등교수업 재개 이후 코로나19 집단감염 가능성이 낮지만 존재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등교 개학 이후 학교 집단 발병 가능성이 높지 않지만, 있다고 보고 있다"며 “이에 대비해 교육부와 방역 당국이 등교 이후 학교에서의 감염병 예방대책과 지침, 집단발병 발생 시 역학조사 및 관리지침을 마련하고, 모의훈련을 하는 등의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