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전파력·병원성 변이 발견 안 돼"

2020.04.09 15:47

질병관리본부 "유전자 변이 따른 검사 오류 발생 우려하지 않아도 돼"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 변이 발생 여부를 확인한 결과 아직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9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지금까지 국내 환자한테서 얻은 총 73건(질병관리본부 66건, 국내 연구기관 공개 7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을 분석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의 전파력과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변이는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검사의 '표적 유전자'에서도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설명했다.

 

표적 유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정 유전자를 식별하고자 증폭한 유전자 부위를 말한다. 진단검사에 매우 중요하다.

 

이런 결과에 대해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유전자 변이에 따른 검사 오류 발생 등을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외 연구자들이 코로나19 연구에 활용할 수 있게 추가로 생산한 유전자서열 정보를 세계보건기구(WHO)의 세계 인플루엔자 감시망(GISAID)에 공개할 예정이다.

 

감시망에는 WHO 회원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이 등록돼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해 모든 바이러스는 증식과정에서 염기서열에 변이가 생길 수 있다. 변이는 전파력이나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기도 하고 전혀 영향을 주지 않기도 한다.

 

변이 발생 빈도와 정도는 바이러스의 특성에 따라 다르다. 실제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N 유전자 검출법에서는 유전자 변이가 여러 나라에서 다수 보고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 특성은 전 세계적으로 축적, 공유되는 염기서열 정보를 통해 분석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속해서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가 변이하는지 감시할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