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역사상 첫 온라인 개학…미래로 나가는 새로운 도전"

2020.04.09 10:58

수원 고색고 3학년 온라인 개학식서 축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오늘 대한민국은 70여년 교육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 방식으로 2020학년도 새 학기를 시작했다"며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고 새로운 도전"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경기도 수원 고색고에서 열린 3학년의 온라인 개학식 축사에서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휴업 기간을 더 연장할 수 없었고 학생들의 학습 공백을 줄이기 위해 온라인 개학을 선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온라인 개학은 교육이 미래로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처음 가는 길인만큼 시행착오가 있을 수 있지만 이런 과정과 경험 역시 우리의 자산과 경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온라인 개학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이나 불편함, 어려움은 교육부도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공
8일 경기도 고양시 EBS를 방문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또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학생 여러분도 정말 자랑스럽고, 학교를 믿고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학부모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무엇보다 현장에서 열정과 헌신으로 애쓰는 선생님들께 정말 고맙다는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격려했다.

 

온라인 개학식은 국민 의례, 교장 인사말, 교육부 장관 축사, 반별 담임교사 소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3학년 학생 220여명은 학교 구글 계정에 접속해 개학식에 참여했다.

 

축사를 마친 유 부총리는 학생들과 화상으로 질의응답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한 학생의 화면 영상이 1분가량 연결되지 않아 대화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학생들은 유 부총리에게 원활한 원격수업 진행을 위해 스마트기기 지원 필요성, 원격수업 접속 안정성 확보 등을 건의했고 유 부총리는 "온라인, 특히 쌍방향 수업 준비에 필요한 기자재는 학교를 통해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또 온라인 수업 접속 문제에 대해선 "앞으로 가장 걱정되는 부분"이라며 " 연결이 끊기거나 갑자기 용량이 초과해 접속자가 많아지다 보면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 생길 수 있어 관계기관과 협의해 불완전성을 최소화하고 용량도 넓혔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