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회사 BAT도 코로나19 백신개발 대열 합류

2020.04.02 17:45

담배회사 BAT도 코로나19 백신개발 대열 합류

 


담배제조업체 BAT 본사
 

 

던힐, 럭키스트라이크 등 담배를 생산하는 브리티시아메리칸타바코(BAT)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대열에 합류했다.

 

BAT는 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미국법인 레이놀즈 아메리칸의 자회사 켄터키 바이오프로세싱(KBP)이 비영리 목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임상시험 전 실험단계, 즉 전임상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BAT는 전임상 연구에 성공하고 적절한 파트너와 정부의 지원을 확보한다면 올해 6월부터 일주일에 100만∼300만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BAT는 회사가 보유한 독점적인 담배 재배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다면 기존 백신 개발 과정보다 더 빠르고, 안전하며 효과적으로 백신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BAT 과학연구책임자 데이비드 오라일리 박사는 가능한 한 빨리 임상시험에 진입할 수 있도록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보건부 산하 생물의학품첨단연구개발국(BARDA), 영국 보건부 등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BP는 지난 2014년 미국 샌디에이고에 있는 맵 바이오제약과 함께 에볼라 바이러스의 실험용 치료제 '지맵'(ZMapp)을 개발하면서 전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다만, 이 약은 아직 FDA 승인을 받지 못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