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제안한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진단 기술 국제표준 된다

2020.03.29 11:36
경남 창원시 마포산합포구의 한 코로나 19 선별진료실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제공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코로나 19 선별진료실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이 제안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진단기술 관련 표준안이 연내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기법’이 국제표준화기구 의료기기기술위원회에서 국제표준안으로 승인됐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의 코로나19 진단기술은 최종국제표준안으로 상정돼 국제표준화기구 회원국 전체의 승인을 받으면 올해 안에 국제표준으로 인정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국제표준화기구 위원회 차원에서 국제표준안으로 승인된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은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사용할 수 있다.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에도 적용돼 특정 유전자 염기서열을 증폭시켜 진단하는 실시간 유전자증폭(PCR) 기법 등이 현재 활용되고 있다. 

 

이번 표준안은 지난 2016년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됐고 그동안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 각국의 국제표준화기구 기술위원들의 논의를 거쳐 통과했다.

 

국가기술표준원과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국제표준안 승인은 정부 기관이 협업해 감염병 진단기법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국제표준화를 주도해온 노력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