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창업생태계 조성에 '다 걸기'

2014.01.21 18:00

  정부가 올해 창조경제의 근본을 확고히 하기 위해 창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와 함께 창조경제 문화를 만들기 위해 새로이 예산을 투입한다.

 

  정부가 21일 발표한 '2014년 정부연구개발(R&D) 예산'에 따르면, 올해 정부의 R&D 예산은 지난해에 비해 5.1% 증가한 17조 7358억원으로 확정했고, 이 중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R&D에 5조 2691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에 따르면 올해 신사업·신시장 개척을 위한 성장동력 창출에 2조 5819억원, 글로벌 창의인재 양성에 7294억원, 과학기술과 ICT 혁신역량 강화에 1조 6228억원이 투입되면서 창조경제 실현 예산이 작년에 비해 대폭 증가한다.

 

올해 정부연구개발 예산 17.7조원 중 창조경제 추진을 위한 전략 및 추진과제와 예산.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올해 정부연구개발 예산 17.7조원 중 창조경제 추진을 위한 전략 및 추진과제와 예산.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동시에 기초연구에 대한 투자도 강화될 전망이다.

 

  정부R&D 예산에서 기초연구 투자 비중이 작년보다 1.8% 상승한 37.2% 수준으로 확대될 예정이며, 이 예산은 올 상반기 중 ‘기초연구진흥협의회’를 통해 확정된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 R&D에는 부처 중 최대규모인 6조 839억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미래부 중심의 범부처 창조경제 지원과 발사체 개발·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등 거대사업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정부R&D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미래의 국가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창조경제를 실현하고 과학기술이 ‘더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