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이 주목한 한국의 대응…"적극적 검사가 가장 강력한 수단"

2020.03.13 09:37

로이터 "이탈리아는 '폐쇄', 한국은 '대규모 검사' 상반된 대응"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12일 오후 서울 강서구 이대 서울병원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주요 발병국인 한국과 이탈리아가 바이러스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서로 다른 대응 방식을 채택한 데 대해 외신도 주목했다.

 

로이터 통신은 12일(현지시간) 분석 기사를 통해 한국과 이탈리아의 대응 방식을 비교하면서 상반된 두 사례가 바이러스 확산기에 진입한 다른 나라들에 좋은 참고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와 한국은 나란히 지난 1월 말 바이러스 첫 확진자가 나왔다. 아울러 이탈리아는 북부, 한국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퍼지는 등 비슷한 확산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두 나라의 대응 방식은 뚜렷하게 달랐다.

 

이탈리아도 초반에는 광범위한 검사를 시행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유증상 의심자로 검사 대상을 좁히는 한편 발병 지역을 폐쇄하는 쪽으로 움직였다.

 

급기야 지난 9일에는 6천만 전 국민의 이동 제한령을 내리는 극약 처방을 내렸다.

 


검체 채취하는 의료진
1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진을 하고 있다.

 

반면에 한국은 바이러스 검사를 전방위로 확대하는 정면 대응 방식을 택했다.

 

바이러스 보균 의심자를 적극적으로 추적해 하루 평균 1만2천여건의 검사를 시행했다. 하루 최대 검사 능력은 2만건에 달한다.

 

환자와 의료진 간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차량에 탑승한 채 간편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스루' 검사시설도 전국 50여곳에 설치했다.

 

압도적인 규모의 검사로 감염자를 조기에 발견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다.

 

22만명 이상을 검사했지만 한국에선 이날 기준 누적 확진자 7천869명, 누적 사망자는 67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이탈리아는 8만6천여명의 검사 규모에 누적 확진자 1만5천113명, 누적 사망자는 1천16명에 이른다.

 


'전국 이동제한령' 이탈리아 로마의 한산한 거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는 이탈리아에서 전례 없는 전국 이동제한령이 발효된 지 사흘째를 맞은 12일(현지시간) 로마에서 한 여성이 마스크를 쓴 채 거의 인적이 끊긴 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로이터는 전문가들 의견을 인용해 이 수치를 단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공격적이고 지속적인 검사가 바이러스와 싸우는 가장 강력한 수단'이라는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한다고 짚었다.

 

미국 싱크탱크인 '세계발전센터'의 제레미 코닌딕 선임연구원도 광범위한 검사를 통해 발병 규모를 더 잘 파악할 수 있다며 한국의 대응 방식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특정 지역을 폐쇄하는 방식으로 이동을 규제하는 데 불편함을 느낀다"면서 "중국은 그렇게 했다. 하지만 중국은 그렇게 할 수 있는 국가다. 중국은 이를 따르는 국민이 있다"고 분석했다.

 

로이터는 이러한 전문가 분석 내용을 전하면서 한국과 이탈리아가 검사 시스템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제 막 감염자가 증가 추세에 있는 미국 같은 나라들에 유용한 사례 연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