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 환자 131명 늘어… "증가 둔화 뚜렷하지만 서울·경기 집단감염 우려"

2020.03.10 11:07

 


2020년 3월10일 질병관리본부 WHO 존스홉킨스 CSSE   

국내 확진 환자 7513명 전세계 확진 환자 11만3605명
신규 환자 131명 전세계 사망자 4012명
사망자 54명 전세계 완치환자 6만3663명

코로나19 최신 정보 | 건강 관리법 | 아이가 걸렸을 때는 이렇게 | 마스크 구매

의료진과 환자 등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6일 오전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의료진과 환자 등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가 중단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 6일 오전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 수가 이달 10일 131명으로 집계되면서 확산세가 점차 감소하고 있다. 정부는 감소 추세에 고무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수도권에서 30명 이상이 집단감염하는 사례가 터지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10일 0시 기준 총 누적 확진 환자 수는 전날 대비 131명 늘어난 7513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하루 새 3명 늘어난 54명으로 집계됐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가 해제된 환자 수는 전날보다 81명 늘어난 247명으로 확인됐다.

 

확진 환자는 대구가 전체의 70%인 92명으로 가장 많았다. 10일 기준 대구의 총 확진 환자 수는 5663명이다. 반면 경북 내 신규 환자 수는 10명으로 서울과 경기 추가 확진 환자 수인 11명보다 적었다. 이는 질본이 확진 환자를 지역별로 분류해 발표한 지난달 22일 이후 처음으로 다른 광역자치단체에서 경북보다 많은 환자가 나온 것이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인원은 20만 명을 돌파했다. 이달 10일 기준 총 20만 2631명이 검사를 받았고 18만 417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1만 8452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거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 환자의 증가세는 수일 째 둔화하는 추세다. 지난 7일 483명, 8일 367명, 9일 248명에 이어 10일은 100명대로 떨어졌다. 반면 완치 환자의 수는 7일 10명에서 8일 12명, 9일 36명에서 10일은 81명으로 큰 폭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정부도 신규 확진 환자 수가 감소 추세라고 봤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9일 청와대에서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를 열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추세적으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며 “이 추세를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으로는 여러 나라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계속 늘어나는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가 신규 확진자 수를 더 줄이고 안정 단계에 들어간다면 코로나19 방역의 모범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국적인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일어나고 있다며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경북을 비롯해 여러 지역에서 소규모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보다 큰 집단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는 뜻이므로 아직 조금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고 말했다.

 

수도권에선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11층 콜센터와 관련된 인원 중 최소 3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집단감염 사례가 발발했다. 수도권 내 집단감염 사례 중 가장 큰 규모다. 서울과 인천, 경기 내 지자체에 따르면 이달 10일 오전 8시 기준 콜센터 발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직원과 교육생 및 그 가족 중 3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자체 발표에 중복이 있을 수 있어 확진 환자는 최소 32명으로 추산된다.

 

환자가 신천지와의 연관성이나 대구에 방문한 적이 있는지를 제대로 밝히지 않아 방역 당국이 초기 방역에 애를 먹는 사례도 늘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은 신천지 신도임을 밝히지 않은 채 근무하던 직원 한 명이 9일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 일부가 폐쇄됐다. 이 직원은 성남시로부터 출근 자제 권고를 받고도 정상적으로 출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백병원에선 대구에서 온 것을 알리지 않은 환자가 입원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발생했다.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 환자는 서울백병원 방문 전 다른 병원에 갔으나 대구에서 왔다는 이유로 진료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 환자와 같은 병실을 쓴 다른 환자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환자의 거짓 진술에 강력한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구 거주자라는 이유만으로 환자 진료를 거부하는 병원에는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재난 시 의료인에게 진술할 때 정확한 사실을 말하지 않으면 1000만 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대구에서 온 환자를 무조건 거부하거나 필요 이상 조치하는 병원에 대해서는 행정력을 동원해 그런 조치가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방과 대책


*코로나19 예방에는 전혀 도움이 안 되는 행동

*“가벼운 운동 코로나19 면역력 높인다"...헬스장·체육관에선 감염 주의해야

*환자증감 일희일비 말고 '사망자 최소화'에 역량 모아야

*코로나19 검사 5분에 끝…진화하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방역당국 "코로나19 감염력 높지만 잡을 수 있다"


진료의 기준과 치료


"코로나 잠복기 5.1일…환자99% 2주내 증상"…2주 격리근거 나왔다 

에볼라-에이즈 치료제, 코로나로 표적 바꿔 ‘지름길 개발 전략’

‘가짜 먹이’로 바이러스 속여 증식 막고… 세포 침입 원천봉쇄

코로나19 치료할 항체 후보 3개 찾았다

中 줄기세포로 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했다

 


신종 바이러스의 특징


코로나19, 40대 이하 치명률 독감과 비슷…50대부터 '위험'

대소변에서도 코로나19 발견...지금까지 밝혀진 코로나19 감염경로는

中 임상 결과 "고열, 폐 증상 없는 초기 감염자도 상당수"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발견…전파력·병원성 달라지나

코로나19에 취약한 사람들 "노인-기저질환자-임산부-영유아"

 


학교 관련


서부 명문부터 아이비리그까지…코로나19에 미국 대학도 문 닫아

아이가 코로나19에 걸렸을 땐 이렇게 하세요.

어린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어른과 비슷한 수준…"중증 발전 가능성은 낮아"

길어지는 코로나 휴교령…교육당국 학습 중단만 관심, 아이들 건강은 '뒷전'

신종 코로나, 감기 함께 걸리면 아이들도 위험해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