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양주웅 현대차 책임연구원·김병열 에이텍에이피 실장

2020.03.09 15:00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3월 수상자로 선정된 양주웅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왼쪽)과 김병열 에이텍에이피 실장. 과기정통부 제공.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3월 수상자로 선정된 양주웅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왼쪽)과 김병열 에이텍에이피 실장. 과기정통부 제공.

원격 스마트 주차와 후방 교차충돌방지 보조 시스템 등을 국내 최초 개발하고 상용화한 양주웅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과 국내 금융 환경에 최적화한 스마트 현금자동입출금지 개발에 기여한 김병열 에이텍에이피 실장이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3월 수상자에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3월 수상자로 양주웅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과 김병열 에이텍에이피 실장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 각 1명씩 선정해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700만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대기업 수상자인 양주웅 현대자동차 책임연구원은 원격 스마트 주차와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 후측방 모니터 시스템 등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상용화했다. 

 

기존 주차 보조 시스템은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 조향만 자동으로 제어했다. 양 책임연구원은 스마트키를 통해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 시스템을 개발해 주차 편의 기술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했다. 이 시스템은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은 상태에서 원격 제어를 통해 조향 및 기어 변속과 제동을 수행해 주차를 지원하는 기술이다. 

 

양주웅 책임연구원은 “앞으로 완성도 높은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해 국내 자율주행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김병열 에이텍에이피 실장은 스마트 현금자동입출금기(스마트ATM)를 개발했다. 스마트ATM은 비대면 본인 확인을 기반으로 기존 은행 창구 직원이 하던 업무를 고객 스스로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지능형 자동화 기기다. 

 

김병열 실장은 2016년 부산은행을 시작으로 우체국, 기업은행, 농협은행에 필요한 스마트ATM 개발 과정에 참여했다. 특히 우체국 스마트ATM의 프로젝트 매니저 역할을 하며 비대면 금융 서비스에 최적화한 제품을 만들었다. 

 

또 바이오 인증, 화상상담 기능과 고도화된 음성인식, 인공지능 기술 등을 바탕으로 각종 은행 업무를 자동화하는 데도 기여했다.

 

김병열 실장은 “금융뿐만 아니라 자동화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