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내 방역체계, 효과적 상황통제…세계 표준 될 수 있어"

2020.03.09 10:02

박능후 장관 "환자 수 많은 것은 방역역량의 우수성 증명하는 것"

 

정부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방역 관리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대응 현황 및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신천지 신도 중 첫번째 환자인) 31번 환자 발생 이후 방역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지만, 우리나라 방역관리체계는 효과적으로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차장은 "한국은 기존 방역관리체계의 한계를 넘어 개방성과 참여에 입각한 새로운 방역관리 모델을 만들고 있다"며 "힘든 시기를 잘 극복한다면 우리나라의 대응이 다른 나라의 모범 사례이자 세계적인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봉쇄'나 '격리' 등 전통적인 방역관리체계는 최초 유입 시기만 늦출 뿐 오히려 확산을 막기 어렵다"며 "투명하고 열린 사회를 지향하면서 국민의 자율 참여와 첨단기술이 잘 조화된 현재의 대응이 더욱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정부의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 공개, 국민들의 개인위생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 국가의 감염병 검사비·치료비 부담, 승차 검진(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검체 채취, GPS 정보를 이용한 역학조사, 빠르고 많은 진단검사 등을 장점으로 꼽았다.

 

박 차장은 "한국의 진단검사는 최대 1일 1만7천건까지 가능하고, 누적 검사 건수는 19만 건에 이른다"며 "한국에 환자 수가 많은 것은 월등한 진단검사 역량과 철저한 역학조사 등 방역역량의 우수성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