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법 중국 연구팀에 인하대 교수 참여

2020.03.04 14:32

 


인하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하대는 민경진 생명과학과 교수가 최근 중국 상하이대 연구팀이 진행한 줄기세포 이용 코로나19 치료법 개발에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상하이대 로버트 자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베이징의 한 병원에서 환자 7명을 대상으로 줄기세포 치료를 14일간 진행했다.

 

연구팀은 치료 전 38.5도 이상 고열과 호흡곤란, 낮은 산소포화도를 보이던 환자들이 줄기세포 치료 시작 2∼4일 이후부터 증상이 사라지기 시작했으며 환자 3명이 10일 안에 퇴원했고 모든 환자가 회복됐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치료 대상자 중 65세 남성 중증 노인환자는 치료 시작 후 염증 반응이 줄었고 면역세포 기능도 향상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인체가 외부에서 침투한 바이러스에 대항하기 위해 면역물질인 사이토카인을 과다하게 분비하는 현상을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이라고 하는데 코로나19 감염 이후 생기는 사이토카인 폭풍이 폐를 망가뜨리고 다른 장기에 손상을 줘 죽음에 이르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줄기세포 치료는 이 같은 사이토카인 폭풍을 막는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민 교수는 "노년층은 노화에 따른 면역 기능 저하로 코로나19 감염이 치명적인 경우가 많다"며 "이번 연구는 줄기세포가 노년층의 면역 기능을 향상하는 새로운 치료 전략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런 연구 내용을 담은 논문은 저명한 노화와 질환 국제학술지 'Aging and Disease' 최신 호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