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표준모델 개발 보급한다

2020.02.28 14:52

자동차에 탄 채 문진·체온측정·검체채취…안전성·효율성 높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이른바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호응을 얻자 방역 당국이 아예 표준모델을 개발해 보급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를 검사하는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를 모범사례로 선정하고 표준운영모델을 마련해 각 지자체가 필요할 때 활용할 수 있게 추진하겠다고 28일 밝혔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검사 대상자가 자동차 안에서 창문을 통해 문진·발열 체크·검체채취를 할 수 있는 선별진료소로, 음압 텐트 등 장비가 없어도 되고 소독·환기 시간을 줄일 수 있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대규모 검체채취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시간당 평균 검체채취 규모는 일반 선별진료소는 2건에 그치지만, 자동차 이동형 선별진료소는 6건에 달한다.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현재 세종시와 인천 연수구, 경기 고양시, 영남대병원 등에서 운영 중이다.

 

세종시는 지난 26일부터 조치원읍 보건소 내 새로 설치한 선별진료소(컨테이너 건물)에서 차를 몰고 온 시민은 차에 탄 채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하고 있다.

 

문진, 체온 측정, 코와 입 검체 채취까지 10분 안에 이뤄진다.

 

코로나19 의심 환자를 1명 검사할 때마다 진료실을 소독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고 검체 채취까지 30분 이상 걸리던 시간을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획기적으로 줄였다.

 

인천시도 27일부터 연수구 선학경기장 주차장에 설치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 진료센터'에서 접수, 문진표 작성, 체온 측정, 의사 진료, 검체 채취 등 일련의 검사과정을 모두 차량 탑승 상태에서 진행한다.

 

의료진이 운전자와 휴대전화 통화로 검사를 안내하고 자동차 창문을 5cm만 내리고 체온을 측정하고 검체를 채취하기에 불필요한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다.

 
영남대병원 'Drive-thru' 선별진료소 운영
 27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영남대학교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온 시민들이 차에 탄 채 의료진으로부터 진료를 받고 있다. 영남대 병원 측은 선별진료소 내에서의 감염 예방과 환자 보호를 위해 진료소 운영을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방식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