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심각’ 영향으로 R&D 사업 평가일정 연기·비대면회의 대체

2020.02.27 17:26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위기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올라서면서 정부가 연구개발(R&D) 선정·단계·최종평가 등 평가 일정을 연기하거나 비대면 평가로 대체하기로 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한 불가피한 연구계획 변경 등에 따른 부가 경비도 지원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각 기관에 안내했다고 밝혔다. 연구현장에서 우려되는 감염 확산을 사전 예방하고 연구자의 안정적인 연구활동을 지원하는 게 목적이다. 

 

과기정통부는 먼저 R&D 사업 추진일정상 대다수가 1분기에 선정·단계·최종평가 등 전문가 대면회의가 집중 예정돼 있는 만큼 연기가 가능한 평가는 일정을 연기하고 선정평가 등 신속한 과제 착수를 위해 필요한 경우 화상회의나 서면회의 등으로 대체하도록 했다. 

 

평가자 섭외가 어려울 경우 피평가자와 동일기관 동일학부 등에 소속된 전문가를 평가위원에서 배제하는 ‘상피제’ 예외 적용도 검토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또 감염병 예방을 위한 불가피한 연구계획 변경 등에 따른 부가 경비도 지원한다. 국내외 위험지역 방문 자제 및 집단행사 개최 자제에 따라 발생하는 위약금 및 취소 수수료나 연구 관련 회의·행사 개최시 감염병 예방 경비를 연구비에서 집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확진환자 및 의심환자 발생에 따른 연구기관 폐쇄 및 핵심 연구인력 격리 등으로 연구 공백이 발생할 경우 위험상황 종료 후 안정적인 연구 복귀와 후속 연구를 위한 편의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연구기관 폐쇄 등에 따른 연구 중단 및 재개, 연구 중단 대비 사전 조치 등을 위한 부가적인 비용의 연구비 집행도 허용한다. 또 연구기간을 충분히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과제 연구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정부가 총력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위기상황 속에서도 연구자가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