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안심병원' 지정·운영…호흡기증상 환자 동선·진료 분리

2020.02.21 14:58

의료기관 준비 상황에 따라 참여 의료기관 수와 운영시기 결정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가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를 다른 환자와 분리해 진료하는 '국민안심병원'을 지정·운영한다.

 

21일 박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은 "국민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을 덜고, 보다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국민안심병원'을 지정·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민안심병원은 호흡기 환자를 병원 진입부터 입원까지 전 과정에 걸쳐 다른 환자와 분리해 진료한다. 의료기관 여건에 따라 외래동선만 분리하거나, 선별진료소·입원실까지 분리해 운영하게 된다.

 

국민안심병원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도 운영됐다. 운영 규모와 운영 시기는 의료기관의 준비 상황에 따라 정해질 예정이다.


'국민안심병원' 지정·운영…호흡기증상 환자 동선·진료 분리
 

윤태호 중수본 총괄반장은 "국민안심병원에 대해 최근 병원협회와 논의를 본격 시작했고, 협의가 끝난 상황"이라며 "의료기관에서 자율적인 준비가 상당히 필요한 부분이 있어 준비되는 대로 (참여 의료기관) 개수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안심병원에는 건강보험 수가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