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복붙' 기능 발명한 래리 테슬러 사망

2020.02.21 14:58

컴퓨터 '복붙' 기능 발명한 래리 테슬러 사망

 


연합뉴스 제공
 
래리 테슬러의 부고를 알리는 제록스의 트윗. [출처=트위터]

 

컴퓨터를 이용한 문서 작성 때 큰 편의를 제공하는 '복사해서 붙이기'(복붙) 기능을 발명한 래리 테슬러가 17일(현지시간) 74세를 일기로 숨졌다고 CNN 방송이 20일 보도했다.

 

테슬러는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나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처럼 유명한 인물은 아니다.

 

그러나 "테슬러는 컴퓨터 공학 학위가 없는 대부분의 사람이 컴퓨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CNN은 평가했다.

 

테슬러는 제록스에 근무하면서 복사하기와 자르기, 붙이기, 검색, 대체하기 등의 기능을 개발해 PC의 보급을 개척했다.

 

제록스는 19일 트위터로 자사 연구원이었던 테슬러의 부고를 전하며 "그의 혁명적인 아이디어 덕분에 당신의 일이 더 쉬워졌다"고 평가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에서 글을 쓰거나 문서를 만들 때 복사해 붙이기는 빈번하게 쓰이는 기능이다.

 

테슬러가 이 기능을 개발하기 전에는 컴퓨터 프로그램마다 각기 다른 '모드'를 사용했고, 모드에 따라 명령어도 제각각이었다.

 

테슬러는 컴퓨터 프로그램에서 모드를 제거하는 데 나섰다.

 

CNN은 "모드의 제거는 지난 40년간 컴퓨터 이용자들이 PC를 이용하는 방법에 새로운 문을 열었다"며 "그 작업의 많은 부분은 오늘날의 정보기술(IT) 공룡 중 한 곳이 아니라 제록스의 컴퓨터 연구실에서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제공
 
제록스가 올린 래리 테슬러의 부고 트윗에 첨부된 그의 사진. [출처=트위터]

 

현재 제록스는 복사기 제조업체로만 알려졌지만, 전성기에는 PC의 보급을 이끈 많은 기술을 개발했다. 제록스 파크로 불리는 이 회사의 연구소가 개발한 마우스나 그래픽 형태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등이 그것이다.

 

테슬러는 이런 개발의 중심에 있었고 '사용자 친화적 인터페이스'나 '브라우저' 같은 용어도 고안했다.

 

스티브 잡스가 1979년 제록스 파크를 방문했을 때 테슬러에게 "당신은 금광 위에 앉아 있군요"라며 "왜 이 기술로 뭔가를 하지 않나요? 당신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제록스 파크에서 개발된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나 마우스는 나중에 애플이 대중화시켰다. 테슬러는 1980년 애플로 옮긴 뒤 부사장 등을 지냈다.

 

테슬러는 또 이후 아마존과 야후 등으로 직장을 옮기며 많은 특허를 따냈다.

 

그는 2013년 한 인터뷰에서 "누군가 뭔가가 불가능하다거나 대단히 어렵다고 말하는 걸 들으면 그것은 도전이고 나는 항상 그것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