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환자 80%에 중의학 치료"

2020.02.21 14:50

이르면 4월말 백신 임상시험 신청

 


연합뉴스 제공
 
중의약 약재 (사진 신경보)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 과정에서 80% 이상의 확진 환자에 중의학 치료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쉬난핑(徐南平) 중국 과학기술부 부부장(차관)은 21일 국무원 코로나19 합동 방역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중의학 치료를 받은 환자는 약 6만명이다.

 

앞서 리위(李昱) 국가중의약관리국 과기사 사장은 전통 중의약인 청폐배독탕(靑肺排毒湯)이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효과가 있었으며 이 약을 전국의 의료기관에 추천했다고 말했었다.

 

과학기술부의 쉬 부부장은 또한 "코로나19 백신의 개발이 진행 중이며 임상시험 신청은 이르면 4월 하순 전후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쥐와 원숭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동물 모델의 구축을 완료했다고 말했다.

 

쉬 부부장은 코로나19 백신을 언제 사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임상시험에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첫 백신이 18개월 이내 준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