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환자 52명 추가 156명…"전국 확산단계 아냐" 위기단계 '경계' 유지

2020.02.21 12:45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달 20일 한국에서만 5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1일 오전에 5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급격히 확산하는 모양새다. 특히 대구와 경북에서만 나흘간 11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21일 방역대책 강화방안을 내놨으나 전국 확산단계는 아니다며 위기단계는 ‘경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가 한국 내에서 급격히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한국이 관리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이틀째 신규 확진 환자 수가 1000명 이하로 줄었다. 일본에서는 크루즈선에서 사망자가 발생했으나 신규 감염자 수는 줄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21일 오전 9시 기준 확진 환자 52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환자 대부분은 대구에서 나왔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 38명, 서울 3명, 경북 3명, 경남 2명, 충남 1명, 충북 1명, 경기 1명, 전북 1명, 제주 1명, 광주 1명이 발생했다. 이중 신천지와 관련된 환자는 39명으로 대구 33명, 경북 2명, 경남 2명, 충북 1명, 광주 1명이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도 1명 발생했다. 나머지 대구 5명, 서울 3명, 충남 1명, 경기 1명, 전북 1명, 제주 1명은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로써 한국 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156명으로 늘었다. 이중 16명은 완치해 퇴원했다. 21일 9시 기준 검사중인 의심환자는 2707명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총 1만 4660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중 1만 1953명이 음성으로 나타났다.

 

대구와 경북에만 11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대전에서도 지자체에서 베트남 여행 이력을 가진 환자가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히며 강원과 부산, 울산을 제외한 모든 광역자치단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했다. 여기에 각 지자체에서 내놓고 있는 확진 환자 발생 현황이 일부 중대본 발표에 반영되지 않아 실제 환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확진환자 현황. 질병관리본부 제공
확진환자 현황. 질병관리본부 제공

군도 육해공 모두 확진 환자가 나오며 비상이 걸렸다. 제주 해군부대에 근무하는 병사가 코로나19 첫 확진 환자로 판명된 데 이어 충북 증평에서는 장교와 충남 계룡시 계룡대 공군 장교가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 사람은 모두 대구를 방문한 이력이 있다.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역 인근 부대 병사들의 휴가와 외박, 외출을 제한했다. 이어 대구와 경북으로 휴가를 다녀온 장병 5000여 명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역전파를 막기 위해 방역대책을 강화하는 대책을 21일 내놨다. 폐렴환자는 입원 전에 격리해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일 경우에만 입원시키기로 했다. 중환자실 환자도 사전 진단검사를 하고, 응급실을 방문하는 의심환자는 분리 구역에서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환자 조기발견을 위해 진단 검사기관을 늘리고 검사역량도 하루 1만 건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의료기관별로 호흡기 환자와 일반 환자 동선을 분리하는 ‘국민안심병원’도 운영한다. 국립안심병원은 병원 진입부터 입원까지 호흡기 환자를 분리하는 병원이다. 요양병원에서는 폐렴환자가 있다면 바로 격리하고 진단검사를 하도록 했다.

 

대구와 청도는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기로 했다. 정부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9000명 중 4474명 명단을 확보했고 나머지 명단도 21일 중 확보하기로 했다. 신도는 모두 자가격리하고 신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청도 대남병원도 전체 환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다만 위기경보는 여전히 ‘경계’ 단계로 유지하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확대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결과 브리핑에서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올리는 문제제기가 있었으나 지역사회 전파가 초기단계고 원인이 비교적 분명하게 드러나고 있다”며 “또 질병이 경증에서 완치되고 있어 경계 단계를 유지하며 적극 방역하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지자체도 대응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1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청계천광장 집회를 당분간 금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 소재 신천지예수교회도 21일부터 폐쇄하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시민 이동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중국은 새 확진 환자가 이틀째 10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0일 하루 동안 전국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사망자가 각각 889명, 118명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20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7만 5465명, 사망자는 2236명이다. 19일 중국이 다시 후베이성 임상진단 병례를 확진 범위에서 제외하면서 확진환자 수는 394명으로 급감한 데 이어 이틀째 1000명 이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은 총 7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 내에선 1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선 20일 일본인 80대 승객 2명이 사망했다. 승객 중에선 20일 1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크루즈선에서만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634명으로 늘었다.

 

세계 각국은 확산을 막기 위해 여행 경보를 내리고 있다. 한국에서 확진 환자가 급증하자 대만 정부는 21일 한국을 ‘1단계 여행 경보 지역’으로 지정했다. 대만은 여행 경보 지역을 1급부터 3급까지 나누는데 3급이 제일 위험하다. 대만은 일본과 태국을 1급 주의 지역으로 정했고, 싱가포르는 2급으로 구분했다.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는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는 3급으로 지정돼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일본을 상대로 1단계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 중화권 외 국가로는 일본이 처음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한국이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한국이 관리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20일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한국이 지닌 공중보건 위험에 비례하는 조처를 통해 관리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며 “초기 단계에서 발병을 억제하기 위한 모든 일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올리버 모건 WHO 보건긴급정보 및 위험평가 국장도 “역학적으로 봤을 때 전 세계적으로 특별한 변화를 알리는 신호는 아니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