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음압병상 1천27개뿐…코로나19 대유행 시작하면 어쩌나

2020.02.20 09:26

전국에 음압병상 1천27개뿐…코로나19 대유행 시작하면 어쩌나

병원협회 "대유행 직면하면 음압병상 부족할것"…의료진 부족도 걱정

당국 "특정 지역에 병상 부족하면, 인근 자원 활용방안 고려"

 


음압 치료 병상 출입구
 
.

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50명을 훌쩍 넘어서면서 이들을 치료할 병상이 부족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2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 국가지정 입원 치료 병상을 운영하는 의료기관은 전국 29곳이다.

 

기압 차이를 만들어 공기 중 바이러스를 병실 밖으로 못 나가게 잡아두는 시설을 뜻하는 음압 병실은 총 161곳, 병상은 모두 합쳐 198개에 불과하다.

 

서울의 국립중앙의료원·서울대병원·서울의료원·중앙대병원·한일병원, 부산의 부산대병원·부산시의료원, 대구의 경북대병원·대구의료원 등이 이에 해당한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와 같은 새로운 감염병이 등장하면 방역 체계를 마련하고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역 거점 병원, 민간 의료기관 등이 보유한 음압 병상도 함께 준비한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기준 파악된 전국의 음압 병상은 755개 병실의 1천27개뿐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239개 병실, 383개 병상으로 가장 많다. 경기 143개 병상을 제외하면 부산(90개 병상), 경남(71개 병상), 대구·인천(각각 54개 병상) 등은 100개 병상에도 미치지 못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지역 사회 곳곳에서 속출할 경우 이들을 수용할 음압 병상이 부족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계속 나온다.

 

 


연합뉴스 제공
 
 

 

 

특히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인)를 시작으로 대구·경북 지역에서 환자가 연이어 나오면서 경북도는 동국대 경주병원, 도립의료원인 포항·김천·안동 의료원을 격리병원으로 지정했다.

 

기존에 중환자나 호흡기 질병으로 격리 치료 중인 환자들이 음압 병상을 사용해왔기에 대구시와 지역 병·의원 측은 이들을 다른 병실로 이전 조치하기로 했다.

 

이처럼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늘면 방역당국 입장에서는 고민이 커지기 마련이다.

 

음압 병상은 물론, 음압 병상에서 환자들을 전담할 의료진 등 자원이 한정된 탓이다.

 

대한병원협회는 지금처럼 경증 코로나19 환자까지 모두 음압 병실에서 치료하다 팬더믹(대유행)에 직면하면 의료계가 보유한 격리 병상이나 음압 병실로는 환자를 제대로 수용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환자가 1천명 이상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할 것이냐는 질문에 "추가 병상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를 해 놓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방역당국은 특정 지역에서 병상이 부족할 경우 인근 자원을 활용하는 방안을 우선 고려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의 한 관계자는 "만일 병상이 부족한 상황이 생기면 인근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다른 지역의 병상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당국이 함께 움직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