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확산 우려커져…"보건소-병원 역할분담 체계 필요"

2020.02.19 15:48

병원협회, 긴급 심포지엄서 "선별진료소 의료진 진료부담 덜어야"

"보건소는 진단·검사만…병원엔 호흡기환자 안심진료소 필요"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의 방역 체계를 현재 상황에 맞도록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선별진료소 소독 '확실히'
 

대한병원협회(회장 임영진, 이하 병협)는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긴급 심포지엄'에서 보건소를 포함한 모든 의료기관의 역할을 나눠 방역 효율성을 높이는 '전방위적인 의료기관 중심 방역체계'를 제안했다.

 

보건소에는 코로나19 진단검사에 집중하는 일차스크리닝 역할을 맡기고, 코로나19 환자를 경·중증으로 나누어 치료병원을 구분함으로써 방역전달체계를 개편하고, 코로나19 방역과 치료의 효율을 높이자는 게 핵심 내용이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피로 누적을 호소하고 있는 선별진료소 의료진의 진료업무 부담을 덜어줘 진료에 집중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응급실과 중환자실에서 차출된 의료인력이 번갈아 가며 선별진료소를 지켜야 하는 데다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체를 채취하기 위해 방호복을 비롯한 각종 보호장구를 갖추고 대기해야 하므로 업무강도가 엄청난 상황이라고 병협은 전했다.

 

병협은 지금처럼 경증 코로나19 환자까지 모두 음압병실에서 치료할 경우 팬더믹(대유행)에 직면하면 현재 수준의 격리병상이나 음압 병실로는 모든 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할 수 없다는 판단도 내놨다


'출입금지' 수성구 보건소 폐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여 첫 진료를 받은 대구시 수성구 보건소의 선별진료소가 지난 18일 폐쇄된 가운데 선별진료소 앞에 출입금지를 알리는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병협은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호흡기환자를 포함한 모든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선별진료소에서 감당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면서 "호흡기환자를 전담하는 안심진료소를 별도로 설치, 운영해 선별진료소의 업무부담을 줄여주는 동시에 호흡기 환자가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안심진료소의 경우 병원별로 선별진료소와 동시에 운영할 수도 있으며, 안심진료소만 설치도 가능하다고 병협은 덧붙였다.

 

임영진 병협 회장은 "보건복지부가 제안한 메르스 당시의 국민안심병원 재운영 방안을 검토하고, 코로나19 사태에 적합한 방식으로 안심진료소 운영을 다시 제안한 것"이라며 "지금은 지역사회 감염과 장기화에 대비해야 할 때인 만큼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협회의 제안을 구체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