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망 밖 29,30번 환자 등장에 지역사회 감염 우려(종합)

2020.02.17 12:5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관계자가 체온측정 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관계자가 체온측정 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달 16일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고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29번째 코로나19(COVID-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확인된 데 이어 29번 환자의 부인인 30번째 환자도 17일 확인되면서 한국 내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원인불명 폐렴에 대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다.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7만 명을 넘었지만 증가세는 둔화한 모습이다. 미국은 전세기를 동원해 일본에 정박중인 크루즈선에서 16일 밤 자국민 300명을 대피시켰다. 대만에서도 사망자가 나오며 코로나19 감염으로 중국 밖에서 사망한 환자는 5명으로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달 17일 오전 30번째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30번째 환자는 68세 한국인 여성으로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29번째 환자의 부인이다. 30번 환자는 29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검사를 실시했고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정부는 아직 지역사회 감염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7일 중수본 정례브리핑에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는지는 29, 30번 환자의 역학조사가 나와야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사회 감염이라고 추정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환자가 발생했으나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더라도 제한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집단행사 지침 등을 변경할 시점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9시 기준 한국 내 확진 환자는 총 30명이다. 이 중 9명은 퇴원했고 21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 의심환자로 검사를 받은 이의 수는 총 8141명으로 773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408명이 검사 중이다.

 

정부는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정부는 16일 확대중수본 회의를 거쳐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내놨다.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하도록 하고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는 진단검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병원 기반 중증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와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에 코로나19 검사를 추가했다. 지역 감시체계에서 코로나19를 검사해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다.

 

환자 조기 발견을 위해 하루 검사역량도 3000명에서 5000명분으로 확대했다. 검체 채취기관은 407개에서 443개로, 검사기관은 46개에서 80개로 늘리기로 했다. 역학조사반의 수도 늘렸다. 중앙 즉각대응팀은 10팀에서 30팀으로 확대해 24일부터 새로운 팀 교육에 들어간다. 시도 역학조사반도 18팀에서 40팀으로, 시군구는 352팀에서 562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 환자는 7만 명을 돌파했으나 확진 환자 증가세는 둔화하고 있다. 17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누적 환자가 7만 548명, 사망자는 177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대비 각각 2048명, 105명 늘어났다. 신규 확진 환자 수는 3일 연속 2000명 선을 유지했다. 후베이성을 제외한 중국 내에서 추가된 확진 환자 수는 115명으로 증가세가 13일 연속 둔화했다.

 

일본 정부는 자국 내 지역사회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16일 감염대책 전문가회의를 처음으로 소집했다. 16일 현재까지 일본 내에서 중국 방문 경험이 없는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32명이다. NHK와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파 상황과 관련해 ‘아직 유행 단계는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이후 16일 기준 355명의 확진 환자가 나오며 대표적 방역 실패 사례라는 오명을 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대해 미국은 전세기를 투입해 16일 밤 선내에 있던 300여 명의 미국인을 대피시켰다. 크루즈선에 탑승한 미국인은 380여 명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44명과 감염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 자의로 남겠다고 한 이들은 제외했다. 미국 정부는 귀환한 이들을 캘리포니아 트래비스 공군기지와 텍사스 릭랜드 공군기지에 나눠 보내 14일간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300여 명의 자국민이 있는 홍콩과 200여 명의 자국인이 있는 캐나다, 20여 명의 자국민이 있는 대만 등이 전세기로 자국민을 대피시킬 예정이다. 한국 정부도 17일 한국인들의 국내 이송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선내 한국인 14명에게 정확한 의사를 묻기로 했다. 김 부본부장은 "귀국할 경우 우한 교민 이송 예와 마찬가지로 14일의 격리 관찰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1일 기항지인 홍콩에서 출발한 이후 계속되는 입항 거부에 바다를 떠돌다 13일에야 캄보디아 시아누크빌항 입항하는 데 성공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호는 격리 상태에 놓이게 됐다. 전격적인 입항 허가를 내린 훈센 캄보디아 총리까지 나와 하선하는 승객을 맞으며 일본과 대비되는 조치라는 찬사를 받았으나 하선 승객 중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사실이 15일 확인돼 16일 탑승자들의 추가 하선을 중단시켰다.

 

대만에서도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나왔다. 대만 보건당국은 16일 기자회견을 갖고 입원 치료를 받던 60대 남성이 15일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중국 본토 외 코로나19 감염으로 사망자가 나온 국가는 대만과 필리핀, 프랑스, 홍콩, 일본 등 5곳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