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하면 민원서식 자동으로 채워주는 'AI 도우미' 나온다

2020.02.11 16:59

행안부, 첨단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4개 사업에 46억원 지원


인공지능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서비스 개념도
 
[행정안전부 제공]

말로 지시하면 복잡한 민원서류를 자동으로 작성해주는 인공지능(AI) 도우미, 수화를 인식해 민원안내를 해주는 '스마트 거울' 서비스가 연내에 개발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촉진 사업' 대상으로 이들 서비스를 포함한 4개 사업을 선정해 총 46억원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해커톤 등 토론회와 전문가 검토를 거쳐 선정된 사업은 제주도의 '인공지능(AI)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 대전시의 '스마트 미러 활용 민원안내', 경기도의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글라스 활용 원격 안전점검', 서울 성동구·경기 부천시의 '지능형 스마트 선별관제' 등이다.

 

이 가운데 제주도·대전시·경기도의 3개 사업은 신규 추진 사업으로 사업 당 8억∼10억원이 지원된다.

 

제주도의 AI 행정서식 작성 도우미는 민원인이 AI 스피커를 통해 원하는 민원서류를 말하고 신분증·지문 인식 등 본인확인 과정을 거치면 자동으로 서식을 채워주는 서비스다. 추가입력이 필요한 내용도 음성인식으로 이뤄진다.

 

올해 아동 아동수당 지급신청이나 기초생활수급 신청, 임신 지원 관련 등 발급 빈도가 높은 서식 30여종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구축한다.

 


스마트 미러 활용 수어 민원안내시스템 개념도
 
[행정안전부 제공]

 

대전시의 스마트 미러 민원안내는 공공기관에서 청각장애인들의 수화 질문을 기기가 인식해 수화로 답변해주는 서비스다. 부서 위치·발급서류 등 비교적 간단한 민원을 위주로 안내하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 기능도 갖춘다.

 

경기도의 스마트글라스 안전점검은 시설물 등 안전점검에 나선 현장요원이 스마트안경으로 점검상황을 동영상·사진으로 촬영해 공유하도록 한 것이다. 이를 통해 다른 장소에 있는 전문가들이 실시간으로 현장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지능형 선별관제 시스템은 앞서 2018년 경기 화성시에서 시행한 것을 성동구·부천시로 확산하는 사업으로 5억∼7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CCTV 통합관제센터 시스템에 담 넘기나 쓰레기 무단투기, 상습 불법 주·정차 등 감시 대상 이상행동 유형을 미리 입력해두면 해당 행위가 찍힐 때 자동으로 관제요원에게 알려주는 서비스다.

 

이들 지자체는 행안부·한국지역정보개발원과 함께 4월 중 사업자를 선정하고 11월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해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능형 스마트 선별관제 시스템
 
[행정안전부 제공]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