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전역 촬영한 위성사진 확보시간 130일→10일로 줄어든다

2020.02.11 12:00
대형 위성 1개 대신 초소형 위성 여러 개를 띄워 군집으로 활용하는 모습. IEEE 제공
대형 위성 1개 대신 초소형 위성 여러 개를 띄워 군집으로 활용하는 모습. IEEE 제공

정부가 한반도 전역 위성영상을 약 10일 주기로 얻을 수 있는 100kg 미만 초소형위성 11기를 개발·발사하는 ‘초소형위성 군집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2021년 본발사가 예정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를 통해 2024년 1기를 첫 발사하고 2026년~2027년에 걸쳐 각 5기씩 개발·발사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1월 22일 국가우주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초소형위성 군집시스템 개발사업에 착수하고 2027년까지 8년간 약 213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초소형위성 군집시스템은 기존 국가위성과는 다르다. 현재 운용중인 다목적실용위성은 약 1.5톤의 중대형급 위성이며 올해 하반기 발사가 예정된 차세대중형위성은 500kg의 중형급 위성이다. 사업체와 기술관리 연구기관 선정 후 4월부터 본격 개발에 돌입하는 초소형위성은 100kg 미만이다. 

 

정부는 초소형위성에 맞는 경량·저전력·저비용 개념의 설계와 3년 임무수명을 고려한 상용부품을 사용해 광학해상도 1m 이하 초소형위성 1기를 우선 개발, 2024년 누리호로 자력 발사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후속위성 10기는 2026~2027년 2년에 걸쳐 각각 5기씩 개발·발사할 예정이다. 

 

초소형위성 11기가 예정대로 한반도 상공 400~500km에서 임무를 시작하면 한반도 전역 위성영상 정보 획득주기가 대폭 단축된다. 현재 다목적실용위성 1기를 이용해 한반도 전역 위성영상을 얻는 데 구름이 없을 경우 130일이 소요된다. 초소형위성 군집시스템이 작동되면 이 기간을 약 10일로 줄일 수 있게 된다. 재난재해 등 국가 위기상황에서 대응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초소형위성 군집시스템은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를 위해 산업체 주도로 위성 본체와 탑재체가 개발된다. 산업체가 주관연구기관에 공모하는 경우 선정 평가에서 가점을 부여해 민간 참여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위성 군집운용으로 얻는 방대한 위성영상 정보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형공간 정보 DB구축, 인공지능(AI) 활용 분석 기술 등 활용기술도 함께 개발한다. 

 

초소형위성 군집시스템 사업의 주관연구기관은 산업체와 연구기관 대상 공모를 통해 선정되며 4월부터 개발이 본격 착수된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국내 첫 군집형 초소형위성 개발을 통해 재난재해 대응 등 고도화된 국가 위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가 만든 위성을 우리 발사체로 자력 발사해 우주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