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하루검사량, 2월말까지 3배 확대…하루 1만건 가능"

2020.02.10 11:24

"신종코로나 하루검사량, 2월말까지 3배 확대…하루 1만건 가능"

박능후 중수본부장 "중국 외 국가 방문자 검사 가능할 것"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하루 진단검사 물량을 이달 말까지 1만건으로 늘리기로 했다.

 

박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2월 말까지 현재의 3배 수준인 하루 1만 건의 진단검사가 가능하도록 검사물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에 따르면 현재는 하루 3천명 정도의 검사를 시행할 수 있어, 중국 방문자 중 증상이 있는 사람 정도만 검사가 가능하고, 다른 국가를 방문한 의심환자를 모두 검사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박 본부장은 "검체 채취 방법의 어려움, 유전자 증폭장비와 숙련된 검사인력 확보 등 진단검사 물량을 쉽게 증가시키지 못하는 제약 요건은 많다"면서도 "생산업체, 민간검사기관, 연구소, 병원 등 모든 자원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