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 장관 "신종 코로나 대응 긴급 연구비 투입 검토 중"

2020.02.05 16:17
국내 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의심되는 환자를 따로 분류해 검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메르스를 겪어본 경험이 있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잘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아 기자
국내 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의심되는 환자를 따로 분류해 검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메르스를 겪어본 경험이 있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잘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특화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긴급 연구개발자금을 투입한다. 신속 진단키트 개발은 물론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약물 스크리닝 기술을 활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효능 있는 약품을 찾는 실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5일 대전 소재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과학기술계 대응 현황을 확인하고 향후 대책 마련을 위해 연구현장 전문가와 의견을 나눴다. 

 

최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감염병 관련 연구를 수행중인 ‘바이오헬스나노가드연구단’을 방문해 연구자들을 격려했다. 

 

최 장관은 이 자리에서 감염병 관련 연구개발 지원 강화와 긴급 연구자금 투입 등을 통해 이번 사태 해결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긴급 연구개발자금 투입을 위해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중이다. 과기정통부가 검토하는 긴급 연구개발자금은 ‘국민생활 안전 긴급대응 연구사업’으로 예기치 못한 재난·안전 문제의 신속한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정부 출연연구기관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속 진단 키트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안전성은 인증한 2000종의 약물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효능이 있는 약물을 찾는 스크리닝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기영 장관은 “과학기술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는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며 “감염병 관련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성과를 창출하고 이를 조속히 현장에 적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