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도 헷갈리는 신종코로나의 5가지 궁금증

2020.02.04 10:22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급격히 커지면서 각종 오해와 가짜뉴스가 난무하고 있습니다.

 

공포를 조장하는 얘기들이 많아서 시민들은 물론이고 의사들조차 헷갈린다고 하는데요.

 

가정의학과와 안과, 피부과 등 14명의 전문의에게 의사들도 헷갈리는 코로나바이러스의 5가지 궁금증을 알아봤습니다.

 

첫 번째 궁금증은 밀접 접촉과 일상 접촉의 기준은 무엇인가 하는 점입니다.

 

메르스 사태 때는 2m 이내 접근한 사람이라는 기준으로 밀접 접촉과 일상 접촉을 분류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역학 조사관의 재량에 맡기는 것으로 진행해 왔으나 명확한 기준은 없었습니다.

 

2월 4일부터는 종래 접촉자 구분을 폐지, 일괄 '접촉자'로 구분한 뒤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확진 환자 유증상기 2m 이내 접촉이 이뤄진 사람, 확진 환자가 폐쇄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기침을 한 경우 같은 공간에 있었던 사람 등은 역학 조사관의 판단을 거쳐 접촉자로 분류됩니다.

 

자가 격리자에 대해서는 지자체 공무원을 1:1 담당자로 지정해 관리 및 지원하도록 합니다.

 

또 자가격리가 필요한 접촉자의 정보를 지자체 소속기관 소관부서에 제공해 적극적인 조치 및 협조가 이뤄지도록 합니다.

 

두 번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진 진단은 어떤 식으로 하는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단은 PCR이라고 하는 유전자를 보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감염내과 이은영 교수는 "바이러스에 있는 특정한 유전자의 조각을 확인하는 방법"이라며 "유전자를 통해서 바이러스가 분비물에 있는지를 확인해서 진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 번째는 일반인이 대화할 때 마스크를 착용한 채 얘기하는 것은 과한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대화해야 하는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말하는 것이 권장됩니다.

 

하지만 중국 여행과 관련이 없는 사람들끼리 사적인 대화를 하는 것이라면 굳이 마스크를 권하지는 않습니다.

 

네 번째는 결막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는데 안경과 선글라스 등도 도움이 될 수 있느냐 하는 점입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무방비로 있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크게 도움이 된다고 할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합니다.

 

오히려 손으로 얼굴, 특히 눈·코·입을 만지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손을 자주 씻어야 합니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바이러스가 묻어있는 손으로 눈을 비비면 안구에서 코로, 눈물샘이 있으니까 코로 들어가서 호흡기로 감염되는 패턴이기 때문에 손으로 눈을 비비거나 하는 행동을 안 하는 게 사실 더 중요하다"며 "안경을 쓰면 조금 더 도움은 되겠지만 안경을 쓴다고 눈을 안 비비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조언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섯번째는 비타민C와 비타민D 복용이 도움이 될 수 있는가 하는 점입니다.

 

일각에서는 비타민D가 면역조절에 중요한 만큼 요즘같이 불안이 커질 땐 비타민D를 충분히 보충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또 비타민C의 바이러스 살상 효과를 강조하며 비타민C 복용도 권유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대부분의 의사는 결핍이 아닌 이상 이러한 영양제 복용은 불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이재갑 교수는 "비타민C와 비타민D가 필요한 경우는 그 비타민이 결핍된 사람들뿐으로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얘기"라며 "우리나라 사람들은 비타민C와 비타민D가 부족한 경우가 일부분이어서 그런 분들이 아니라면 그것을 과다하게 투여한다고 해서 바이러스에 잘 안 걸리거나 치료가 잘 되거나 이런 것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불안이 커질수록 거짓 정보에 혼란스러울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에 힘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충분한 수면과 운동, 과로를 피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