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차단에 꼭 보건용 마스크?…"일반 마스크도 괜찮아"

2020.02.04 10:22

"입·코 완전히 가려지게 마스크를 얼굴에 밀착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고 있다.


신종코로나 영향으로 마스크 부족
 
 

대형마트나 편의점, 약국, 온라인 오픈마켓 등에서는 마스크가 동이 나거나 재고가 소진되는 등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일부 개인사업자들이 신종코로나 사태를 이용해 사재기, 매점매석 등으로 가격을 천정부지로 올려서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원성도 터져 나온다.

 

당국은 보건용 마스크의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게 제조업체와 비상 대응 체계를 운영하면서 유통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신종코로나가 말 그대로 신종 감염병이기에 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상황에서 마스크 착용은 손 씻기와 더불어 개인적으로 신종코로나로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자구책이다.

 

이는 신종코로나의 감염경로를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신종코로나는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내보내는 바이러스 오염 침방울 등이 주변 사람의 입이나 코, 눈으로 들어가면서 전파된다.

 

따라서 마스크를 쓰면 자신을 보호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신종코로나를 감염시키지 않을 수 있다.


마스크 품귀 현상에 구매 대행 부업까지 등장 (CG)
 
 

그럼 어떤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까?

 

시중 유통되는 마스크에는 보건용 마스크와 일반 공산품 마스크 등이 있다.

 

보건용 마스크 제품에는 'KF80', 'KF94', 'KF99'가 적혀있는데, KF는 '코리아 필터(Korea Filter)'를, 숫자는 입자차단 성능을 뜻한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차단해 황사·미세먼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

 

'KF94',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94%, 99% 이상 각각 막아서 황사, 미세먼지 같은 입자성 유해물질과 신종플루 등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

 

이들 보건용 마스크는 바이러스 등을 차단하는 데 효과적이지만, 숨 쉬는데 불편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미세먼지 등을 막을 수 있는 보건용 마스크를 쓰면 더 좋겠지만, 차단율과 상관없이 일반 마스크라도 쓰는 게 안 쓰는 것보다는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심지어 신종코로나는 공기로 감염되는 게 아니어서 일반 면 마스크도 잘 빨아서 쓰면 효과가 있다고 조언한다.

 

특히 마스크를 쓸 때 제대로 착용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 될 수 있다. 입과 코가 완전히 가려지도록 콧대 부분을 잘 조정해서 마스크가 얼굴에 밀착하도록 해 틈을 최소화해야 한다.

 

코 주변을 꾹 눌러서 얼굴에 딱 맞게 착용해야 한다는 말이다.

 

실제로 2015년 메르스가 전국을 강타했을 때 마스크를 코까지 가리고 쓴 사람은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지만, 입만 가린 채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은 메르스에 걸린 사례가 있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