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신종코로나 확산폭 더 커져…사망자 361명 '사스' 넘어서(종합)

2020.02.03 10:29

하루 새 사망 57명·확진 2천829명↑…누적 확진 1만7천205명

 


우한 훠선산 병원, 3일부터 신종코로나 환자 수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환자 긴급 수용을 위해 급조되고 있는 훠선산 병원. 1일 촬영된 사진이다. 병상이 1천개인 이 병원은 2일 완공돼 3일부터 신종 코로나 환자를 받을 예정이라고 우한시 당국은 밝혔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누적 사망자 수가 361명에 달하면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다급해진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국력을 총동원하고 있지만 하루 새 57명이 숨지는 등 증가폭이 더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3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1만7천205명, 사망자는 361명이라고 발표했다.

 

사망자와 확진자 모두 사스 때보다 증가 속도가 빠른 상황이다. 사스 당시 중국 본토에서는 5천327여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49명이 숨졌다.

 

중국 전체에서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2천829명, 사망자는 57명 늘었다.

 

일일 사망자가 5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20일 위건위가 공식으로 통계를 발표한 이래 처음이다.

 


업무 인계받는 우한 파견 인민해방군 의료지원팀
중국 인민해방군 의료지원팀이 31일 허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직원으로부터 업무를 인계받고 있다. 3개팀으로 편성된 450명의 의무병들은 현지에 도착한 직후 3개 지정병원에서 곧바로 업무를 개시했다. jsmoon@yna.co.kr

이 가운데 발병지인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은 하루 만에 확진자가 2천103명, 사망자는 56명 증가했다.

 

새로 늘어난 확진자와 사망자는 우한에서만 각각 1천33명과 41명이 나왔다.

 

이에 따라 후베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1만1천177명, 사망자는 350명이다. 이 가운데 우한의 사망자만 224명에 달했다.

 

3일 0시 기준 중국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명이 2천296명이 중태며 475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2만1천558명이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18만9천583명이며 이 가운데 15만2천700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중화권에서는 3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홍콩에서 15명, 마카오에서 8명, 대만에서 10명이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