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종코로나 확산세 더 강해져…황강·원저우 '외출금지령'(종합2보)

2020.02.03 10:35

사망 304명·확진 1만4천380명…후베이성 이외 지역은 환자 증가세 주춤

우한 응급병원 속도전 완공…춘제 끝나 확산 우려 커져

 

 


우한폐렴 환자 치료하는 의료진
 지난달 28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대학 부속 중난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전쟁에 돌입한 가운데 사흘째 매일 40명 넘게 숨지면서 연일 맹위를 떨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발병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접 지역을 봉쇄한 데 이어 응급 병원들을 완공하고 중점 지역에 의약품과 생필품 공급을 확대하며 사태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3일부터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가 사실상 끝나 고향에서 일터로 돌아오는 중국인들이 차츰 늘면서 신종 코로나가 또다시 폭발적으로 확산할 우려에 중국 전역에 초비상이 걸렸다. 외출 금지령을 내린 도시들도 잇따랐다.

 

 

◇신종 코로나 누적 사망자 300명 넘어…확진자 1만5천명 육박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2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신종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1만4천380명, 사망자는 304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2천590명, 사망자는 45명 늘어난 것이다.

 

일일 확진자는 지난달 20일 위건위가 공식으로 통계를 발표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확산세가 더욱 강해지는 양상이다.

 

일일 사망자의 경우 지난달 30일 43명, 31일 46명에 이어 사흘 연속 40명을 넘어서면서 신종 코로나가 위협적인 병임을 보여줬다.


연합뉴스 제공
 
 
우한에 긴급 투입된 중국 군의료진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의료진이 지난달 26일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

발병지인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은 하루 만에 확진자가 1천921명, 사망자는 45명 증가했다.

 

이처럼 전날 사망자는 모두 후베이성에서 나와 이 지역의 신종 코로나 전개 상황이 가장 심각하다는 점을 보여줬다.

 

이에 따라 후베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9천74명, 사망자는 294명이다. 이 가운데 우한의 사망자만 224명에 달했다.

 

2일 0시 기준 중국 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운데 2천110명이 중태며 328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1만9천544명이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16만3천844명이며 이 가운데 13만7천594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다만 희망적으로 볼 수 있는 부분은 중국 내 후베이성이 아닌 지역에서 확진자는 지난 1일 669명이 늘어 지난달 30일 762명을 정점으로 증가세가 이틀 연속 줄었다는 점이다.

 

신규 의심환자 수도 500명가량 감소했다.

 

중국의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최근 환자 수 급증에 대해 "지금 늘어나고 있고 (이같은 추세는) 한동안 계속될 수 있지만 너무 오랫동안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도 신종코로나 사망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우한에서 필리핀으로 온 44세 남성이다.

 

해외에서 신종코로나 환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한국 등 각국은 중국이나 후베이성에 온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입국 제한 조치를 속속 도입했다.

 

◇리커창, 의약·생필품 생산 촉구 속 응급병원 등 속도전 완공

 

리커창 총리는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공포심으로 마스크와 소독제, 채소 등 의료 및 생필품 사재기가 극성을 부리고 물품 부족으로 원성이 커지자 강력한 대책을 주문하고 나섰다.

 

전염병 영도 소조장인 리커창 총리는 전날 국가 중점 의료물자 조달 시스템을 시찰하면서 의료 물자의 생산, 조달에 최선을 다하고 중점 지역에 먼저 공급해 신종 코로나 차단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중국 우한에 건설중인 '신종코로나' 응급병원
 지난달 27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각종 중장비가 동원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들을 수용하기 위한 응급병원이 긴급 건설되고 있다

 

리 총리는 중국 전역에 채소, 육류 부족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전 부처가 나서 공급을 늘려 정상적인 상황을 유지하게 해야 한다면서 물가 인상, 매점 매석을 엄격히 단속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의 의료용품 업체들은 마스크와 소독액 등을 생산하기 위해 24시간 비상 근무 체제로 돌입했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매일 두차례 방역 물자 점검 시스템을 가동해 기업의 생산 현황, 물자 조달 및 중점 지역 수요 등을 파악해 이에 맞는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확산 사태를 제때 막지 못한 중국 관리들에 대한 문책도 이어지고 있다.

 

우한에 인접한 황강(黃岡)의 당원 간부 337명은 전염병 방제 관련 직무 유기로 처분받았고 이 가운데 6명은 면직됐다.

 

후베이와 이웃한 후난(湖南)성에서도 관리 4명이 신종코로나 대응에 태만했다는 이유로 직위해제됐다.

 

후베이성 황강은 2일 0시까지 확진자가 1천2명, 사망자가 15명에 달해 우한에 이어 신종 코로나가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분류됐으며 '외출 금지령'까지 내려지면서 유령 도시로 변했다.

 

황강 내 모든 가구는 이틀에 한 번씩 1명만 외출해 생필품 등을 구매해 올 수 있다. 저장(浙江)성 원저우(溫州)시도 황강시와 같은 방식의 외출 금지령을 발동했다.

 

아울러 우한에는 3일부터 급조된 대형 응급 전문병원이 가동에 들어가 신종 코로나 환자 치료에 나선다.

 

지난달 말부터 긴급 건설해온 훠선산(火神山) 병원과 레이선산(雷神山) 병원이 보름여 만에 완공해 각각 오는 3일과 6일부터 환자를 받게 된다.

 

훠선산 병원은 병상이 1천개, 레이선산 병원은 1천500개로 이들 응급 병원이 본격 가동되면 총 2천500명의 환자가 입원 가능해지며 1천400여명의 군 의료대가 진료를 맡을 예정이다.

 

이날 전국 10개 성에서 보낸 1천200명의 의료진이 우한에 추가로 투입됐다.

 

중국 인민은행은 신종코로나 예방·통제의 특수 시기에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오는 3일 공개시장운영으로 시장에 1조2천억위안(약 205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긴 연휴를 마치고 주식시장 등이 3일 재개장한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