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종코로나 확산 빨라져…사망 170명·확진 7700여명

2020.01.30 10:26

중국 신종코로나 확산 빨라져…사망 170명·확진 7700여명

하루새 사망 38명·확진 1737명↑…후베이 사망자만 162명

'청정 지역' 티베트마저 확진자 나와…중국 전역 초비상


우한폐렴 환자 치료하는 의료진
 
(우한 로이터=연합뉴스) 28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대학 부속 중난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leekm@yna.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청정 지역으로 여겨졌던 시짱(西藏·티베트)을 포함해 중국 전역으로 확산되고 사망자와 확진자도 급속히 불어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30일 0시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의 누적 확진자는 7천711명, 사망자는 170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1천737명, 사망자는 38명 증가한 것이다. 확진자와 사망자 증가폭 모두 전날에 비해 늘었다.

 

특히 발병지인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에만 하루 만에 확진자가 1천32명, 사망자는 37명이나 급증했다.

 

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도 4천586명, 사망자는 162명에 달했다. 이 가운데 우한의 사망자만 129명으로 후베이성과 우한의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와 치료 여부가 이번 사태 해결의 관건임을 보여줬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동안 유일하게 중국 본토 내 확진자가 없었던 티베트마저 확진자가 새로 나오면서 중국 전역이 사실상 비상사태에 돌입했다.

 

30일 0시 기준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 가운데 1천370명이 위중하며 124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1만2천167명에 달한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8만8천693명이며 이 가운데 8만1천947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이밖에 중화권에서도 총 25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왔다.

 

홍콩에서 10명, 마카오에서 7명, 대만에서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