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바이오 클러스터 성공하려면 美 보스턴에서 배워라"

2020.01.30 10:28

한경연, 세계 최대 '보스턴' 성공요인은 '밀집·투자·병원협력'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바이오산업 집적지)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세계 최대 바이오 클러스터로 꼽히는 미국 보스턴의 성공 사례를 배워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30일 '미국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 성공 요인과 시사점' 자료를 통해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의 성공 비결을 '밀집', '투자', '병원협력' 등 3가지로 압축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보스턴 같은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려면 ▲ 클러스터 주변 우수 대학·병원·기업 유치 ▲ 인수·합병(M&A) 제도 개선 등 벤처기업 민간투자 활성화 ▲ 병원 연구결과의 사업화 지원제도 마련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1980년대부터 자생적으로 조성된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는 약 1천여개 기업이 입주해 7만4천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고 2조 달러 이상의 경제 효과를 창출하는 세계 최대의 바이오 산업단지다.

 

한경연은 먼저 보스턴으로 인재와 돈, 기업이 몰려드는 것이 하버드, MIT 등 명문대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등 대형병원, 스타트업부터 글로벌 제약사 등 다양한 기업이 밀집해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EPA=연합뉴스]

 

대학이 인재를 공급하고 병원은 임상 연구를 실시하며 이를 사업화하기 위해 기업들이 모여들면서 자생적으로 바이오 생태계를 이뤘다는 것이다.

 

이에 비해 한국은 전국 7개 바이오 클러스터 주변에 임상시험과 중개 연구에 핵심인 연구중심병원이 부족하고 이마저도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바이오 생태계 구축이 어려운 상태라고 한경연은 진단했다.

 

한경연은 또 보스턴 클러스터의 경우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가 활발하고 투자회수가 쉽지만, 한국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2018년 보스턴이 위치한 매사추세츠주의 벤처캐피탈 투자액은 48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IPO, M&A 등 다양한 투자회수 방법으로 벤처기업에 대한 민간투자가 활발하다.

 

반면, 한국은 벤처기업 자금 조달 시 정부 의존도가 높고 M&A 시장이 미약해 투자회수 방법이 제한적이다. 한국의 기업당 IPO, M&A 금액 규모는 미국의 1∼2% 수준에 그친다고 한경연은 부연했다.

 

아울러 보스턴 지역의 병원들이 대학, 기업과 협력하며 연구성과를 적극적으로 사업화하는 데 비해 한국은 의료법, 상·증세법 등에 막혀 병원이 기술사업화를 위한 자회사 설립을 하기 어려운 구조라며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경연은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수도권에 집중된 연구중심병원을 지방에도 육성하고, 민간투자가 활발히 이뤄지도록 M&A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대기업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 보유를 허용해 스타트업 투자를 유도하고, 병원 내 산병협력단 설치를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