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4호기 재가동 승인

2020.01.29 14:23
고리 원전 지역 주민들이 원전을 바라보고 있다. - 동아일보DB
고리 원전 지역 주민들이 원전을 바라보고 있다. - 동아일보DB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7월 9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고리4호기 원전의 재가동(임계)을 승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6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번 정기검사에서 원안위는 초음파 측정 정확도를 개선해 격납건물의 내부철판(CLP, Container Liner Plate) 두께를 검사하고 재평가한 결과 건전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격납건물 내부철판은 사고 시 방사성물질의 누출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는 6mm 두께의 철판을 말한다. 

 

또 격납건물 대형배관 관통부 하부 3개소 및 CLP 13단 원주형보강재 하부 10개소 등 총 13개소에서 콘크리트가 채워지지 않은 사실이 발견돼 보수 조치했다. 

 

원안위는 또 지난해 2월에서 3월 사이 두 차례 발생한 제어봉 비정상 삽입에 의한 일시적 출력 감소 원인을 정밀 점검했다. 그 결과 전원 케이블 연결부 일부 손상을 확인, 부품을 교체하고 점검 절차 등을 개선하도록 했다. 

 

원안위는 향후 출력상승시험 등 10개의 후속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하고 정기검사 합격통보를 할 예정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