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차이 구글 CEO "인공지능, 불·전기보다 영향력 더 심대해"

2020.01.23 10:07

피차이 구글 CEO "인공지능, 불·전기보다 영향력 더 심대해"

"헬스케어, 인공지능 잠재력 가장 큰 분야"

 


연합뉴스 제공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CEO가 22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이 불이나 전기보다도 더 영향력이 심대하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피차이 CEO는 이날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콘퍼런스에서 "인공지능은 우리 인류가 작업하고 있는 가장 영향력이 큰 것들 중 하나"라며 "그것은 불이나 전기보다 더 영향력이 심대하다"고 말했다.

 

인공지능이 몰고 올 여파가 인류 문명에 중대한 전환점이 된 불이나 전기의 발견보다 더 심원할 것으로 진단한 것이다.

 

그는 다만 "인공지능은 기후와 다르지 않다"며 "한 국가 또는 몇 개 국가들만 노력해서는 안전을 확보할 수 없다. 전 세계적인 프레임워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을 규제하기 위한 미국과 유럽의 현행 프레임워크는 "훌륭한 출발점"이라며 인공지능이 책임감 있게 개발되려면 많은 나라가 파리기후변화협정과 유사한 국제적 합의를 바탕으로 함께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차이는 또 얼굴 인식 같은 기술은 실종자를 찾는 등 좋은 일에 쓰일 수 있지만 대중 감시 같은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의료(헬스케어) 분야가 향후 5∼10년간 인공지능을 이용해 결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큰 잠재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글이 헬스케어 부문에서 의료업체 어센션과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을 하는 것을 놓고 건강 정보 유출 등 프라이버시 침해 우려가 일고 있는 점을 언급한 뒤 "하지만 잠재력을 보라"고 말했다.

 

피차이는 "암은 종종 놓치기도 하는데 그에 따른 결과의 차이는 매우 크다"며 "예를 들어 폐암에서 5명의 전문가는 이런 방식에 동의하고 다른 5명은 다른 방식에 동의할 수 있다. 우리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인공지능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에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알파벳과 그 자회사인 구글은 인공지능 개발에 가장 적극적인 주요 정보기술(IT) 공룡 중 하나다.

 

일례로 구글은 수년간 자기공명영상진단(MRI) 영상이나 다른 환자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해 질환을 진단하거나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개발하려고 노력해왔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