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영상 기반 3D프린팅 보형물 제작, 한국 주도로 표준화

2020.01.12 12:00
의료 3D프린팅 기본 개념도. 환자 의료 영상을 기반으로 3D모델을 제작하고 3D프린터를 이용한 제품과 기기를 제작한다. 과기정통부 제공.
의료 3D프린팅 기본 개념도. 환자 의료 영상을 기반으로 3D모델을 제작하고 3D프린터를 이용한 제품과 기기를 제작한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한국이 제안한 의료 영상 기반 3D프린팅 모델링에 관한 표준안 2건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신규 프로젝트로 최종 채택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 전문가 주도로 해외 전문가와의 협의를 거쳐 2022년경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신규 프로젝트로 채택된 표준안 2건은 환자의 의료 영상을 토대로 한 맞춤형 3D프린팅 보형물 제작 절차를 명시하고 있다. 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정보기술 분야 국제표준화를 위해 운영중인 합동기술위원회 산하 직속 작업반(워킹그룹)에서 논의된다. 

 

표준안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되면 실제 의료용으로 사용될 정밀한 환자 맞춤형 3D모델과 3D프린터를 이용한 제품·기기 제작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통 기준에 따른 제작 프로세스가 정립되면 의료진은 기존 보형물 제작을 위한 복잡한 수작업 과정 없이 쉽고 편리하게 환자 맞춤형 3D프린팅 의료 제품을 제작, 사용할 수 있다. 고품질 의료 제품 및 서비스 제공에 따른 의료서비스 질적 향상과 국민건강 증진은 물론 관련 서비스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기술(ICT)과 타 산업간 융합을 통해 산업 전반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오고 있다”며 “3D프린팅 분야 국제표준 개발을 기반으로 향후 의료 분야와 ICT 융합 협력이 확대·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