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 수유로 엄마의 건강한 항체 전달한다

2020.01.09 03:01
모유가 신생아에게 항체를 전달해 면역력을 늘려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모유가 신생아에게 항체를 전달해 면역력을 늘려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모유가 신생아에게 엄마의 장내미생물이 만들어 낸 항체를 전달해 면역력을 늘려줄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학계에서는 출산 방법이나 모유 수유와 같은 초기 신생아가 놓이는 환경이 신생아의 면역력과 장내미생물 변화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하지만 아이를 둔 부모들 사이에선 이같은 연구결과가 제왕절개와 모유수유를 선택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부모가 낳은 아기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의학계에서는 질환과 관련이 있다는 명확한 증거가 나오지 않은 만큼 크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조언한다.

 

데니스 캐스퍼 하버드대 미생물학 및 면역생물학부 교수와 오성환 조교수 등이 참여한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모유가 모계의 항체를 전달해 신생아의 면역력을 늘린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8일 발표했다.

 

신생아의 면역체계는 깨끗한 백지에 비유된다. 신생아는 어떠한 유해 미생물에도 아직 접촉한 적이 없어 항체도 없기 때문이다. 태어난 지 3주 이내 신생아의 면역은 태어나면서 노출되는 미생물과 모유 수유로 생겨나는 면역체계에 의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어날 때 모계의 미생물에 노출되면서 미생물군을 갖게 되고, 항체 또한 여기서 발생한다. 하지만 신생아의 면역을 만드는 모계의 면역체계가 어떻게 전달되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선천적으로 B세포가 부족하도록 조작한 쥐가 태어나도록 했다. B세포는 림프구 중 항체를 생산하는 세포로 B세포가 없이 태어난 쥐는 면역력을 가지지 못한다. 연구팀은 이렇게 태어난 새끼 쥐 중 일부는 새끼 쥐와 마찬가지로 B세포를 만들 수 없게 태어나 항체를 가지지 못한 어미 쥐가 기르도록 했다. 다른 새끼 쥐는 정상 면역체계를 가진 어미 쥐에게 길러졌다. 어미 쥐는 젖을 물리며 새끼 쥐를 돌보게 했다.

 

그 결과 정상 면역체계를 가진 어미 쥐가 기른 새끼 쥐는 대장균에 대한 면역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력을 가진 어미 쥐에게서 자란 새끼 쥐는 항체를 만들 수 없음에도 장 내 대장균의 수가 다른 새끼 쥐보다 33배 적었다. 자신과 같은 어미에게서 자란 새끼 쥐는 대장균으로 인해 유발된 각종 질환에 걸렸다.

 

연구팀은 ‘판토에아’라는 미생물이 항체를 만들어 내고 이 항체가 모유를 타고 전달되는 것을 밝혀냈다. 판토에아는 쥐와 인간을 비롯한 포유류 내장에서 서식한다. 항체는 태아의 FC 수용체를 통해 내장과 혈류로 전달된다. 태아의 FC 수용체는 태아가 태반에서 접촉하는 모계의 항체를 태아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데 모유에 담긴 항체 또한 수용해 장과 혈관으로 퍼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용체는 커갈수록 기능을 상실하며 장내 항체를 다시 혈관으로 돌려보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스퍼 교수는 “면역체계가 채 갖춰지지 않았고 미생물과 접촉한 점이 없음에도 신생아가 특정 질병을 유발하는 미생물로부터 보호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다”며 “모계가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병원균에 대해서도 면역 보호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모유수유와 출산 방법이 신생아들의 장내 미생물과 면역력에 영향을 미친다는 학계의 보고는 꾸준히 이어져 오고 있다. 지난해 9월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런던칼리지대 공동연구팀은 자연분만으로 태어난 아기와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기의 초기 장내 미생물 구성에 차이가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학계에서는 어떠한 건강 영향을 보일지는 알 수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차이가 나는 것에 관해 인정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제왕절개를 선택하거나 모유수유를 못하는 산모의 입장에선 태어날 아기의 건강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낳기도 한다. 한국은 타의로 제왕절개를 가장 많이 하는 나라이자 모유수유율이 가장 떨어지는 나라 중 하나다. 2018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건통계에 따르면 한국에서 제왕절개로 태어난 신생아는 1000명당 396명으로 터키에 이어 OECD 2위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한국에서 제왕절개술이 증가하는 원인으로 출산 연령이 높아지고, 불임을 치료하는 시험관 시술로 다태아 분만이 늘어난 점, 검사 기술 발달로 태아곤란증 진단이 늘어나는 점 등이 꼽힌다.

 

모유수유도 마찬가지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2016년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6개월 완전모유 수유율은 18.3%로 유니세프가 추산한 138개 국가 평균 38%에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 모유 수유를 중단하는 이유로 모유가 부족해서가 43.3%, 직장 사정 때문이라는 응답이 11.4%로 나타났다. 절반 이상은 자의가 아닌 타의로 모유수유를 중단하는 셈이다.

 

의학계에서는 아직 신생아의 장내 미생물 차이와 면역력 차이가 질병과 연관이 있다는 명확한 결과가 나오지는 않은 만큼 이와 같은 연구들이 크게 우려할 요소는 아니라 보고 있다. 박미혜 이대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장내미생물과 면역력 차이가 나타난다고는 하지만 단순히 차이가 날 뿐 실제로 질병과 같은 영향을 줄지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제왕절개는 자연적인 분만법이 아닌 만큼 꼭 필요한 경우에만 하는 게 의학적으로는 맞다”면서도 “제왕절개를 선택하는 산모에게 선택 시 발생할 수 있는 산모나 태아에게 합병증에 관해 설명할 때 장내미생물의 변화와 같은 영향을 선택의 범주에 놓기에는 아직 연구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연구를 수행하는 연구자들도 신생아들의 건강을 위한 처방법을 개발하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 특히 캐스퍼 교수팀은 이번 연구가 대장균과 로타바이러스 등이 일으키는 설사병을 막는 데 통찰을 제시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설사병은 영유아에게 사망 원인 2위로 가장 위험한 질환 중 하나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WHO) 전 세계에서 5세 이전 사망한 영아 중 다섯 중 하나는 설사 질환이 원인으로 추산된다. 매년 17억 명이 설사병에 걸리며 이중 52만 명이 사망에 이를 정도다. 특히 산후조리원처럼 신생아들을 모아 관리하는 사례가 많아지며 집단 감염의 위험에 놓이기도 한다. 한국도 지난해 10월과 12월 서울과 세종의 산후조리원서 신생아들이 로타바이러스에 집단감염한 사건이 발생했다.

 

캐스퍼 교수는 “이번 연구가 감염성 질병을 예방하는 방법으로 공생 미생물 분자에서 유래한 백신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이번에 발견한 균과 수용체를 설사병을 막는 프로바이오틱스용 공생균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