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성유전 비밀 풀리나

2013.12.26 03:00

Tet 효소 단백질이 DNA 염기를 꺾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한다. - Xiaodong Cheng, Emory University 제공
Tet 효소 단백질이 DNA 염기를 꺾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한다. - Xiaodong Cheng, Emory University 제공

 미국 연구진이 후성유전학에서 결정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효소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처음으로 밝혀내 주목받고 있다.


 후성유전학은 태어날 때 갖고 있던 DNA 염기서열 중 일부가 불활성화(메틸화) 됨으로써 유전자 발현 내용이 바뀌는 것을 연구하는 새로운 유전학 연구분야다. 산모가 영양섭취를 제대로 하지 못했을 때 태아가 살이 잘 찌는 체질로 태어나게 되거나, 같은 유전자를 갖고 태어난 쌍둥이가 특정 병원체에 전혀 다른 면역 능력을 보이는 것이 유전자 발현에 때문에 생기는 대표적 사례다.
 

 미국 에모리대 의과대 생화학과 샤오동 쳉 교수팀은 Tet 효소 단백질의 3차원 구조를 밝혀내고 '네이처' 온라인판 25일자에 발표했다.
쳉 교수팀은 3차원 구조를 알아내기 위해 X선 결정학을 이용했다. Tet 효소 단백질은 줄기세포의 다분화 능력을 유지하고, 초기 태아의 발생과 뇌 발달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Tet 효소 단백질은 DNA 가닥을 비틀어 특정 염기 서열이 단백질을 만들지 못하도록 명령을 내리는 역할을 한다. 특히 이 단백질은 메틸시토신(5-mC)을 수산화메틸시토신(5-hmc)으로 바꾼다. 두 염기 모두 DNA상의 염기서열을 직접 바꾸지 않고도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돌연변이가 생긴 Tet 효소 단백질이 백혈병 환자에게서 다량 발견되기 때문에 이번 연구결과는 앞으로 백혈병 치료제 연구에도 쓰일 것으로 기대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