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빼려면 7시간 이상 자고 지방도 먹어라

2019.12.29 12:00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식품연구원 연구팀이 복부비만을 개선하려면 7시간 이상의 충분한 잠과 적정한 양의 지방 섭취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지방을 많이 먹거나, 반대로 무조건 적게만 먹어서는 수면이 복부비만 발생 위험을 떨어뜨리는 '수면 다이어트 효과'가 떨어진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 연구팀이 복부비만을 개선하려면 7시간 이상의 충분한 잠과 적정한 양의 지방 섭취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지방을 많이 먹거나, 반대로 무조건 적게만 먹어서는 수면이 복부비만 발생 위험을 떨어뜨리는 '수면 다이어트 효과'가 떨어진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한국식품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얻었다고 29일 밝혔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통계를 보면 한국 성인의 하루 평균 수면시간은 약 6시간 24분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짧다. 미국 수면재단에서는 성인에게 충분한 수면시간으로 하루 7시간 이상을 권고하고 있다. 

 

허리둘레가 남성은 90cm 이상, 여성은 85cm 이상을 복부비만으로 진단한다. 복부비만이 심각할수록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 학계에서는 이미 수면 부족이 복부비만을 유발한다는 사실이 보고돼 있다. 수면이 부족하면 혈중 식욕억제호르몬인 렙틴의 분비가 감소하고 식욕증가호르몬인 그렐린의 분비가 증가해 평소보다 식욕이 늘어나 폭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곽창근 식품연 식품기능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은 2013~2017년에 실시한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토대로 20세 이상 성인 1만3686명의 지방 섭취량과 복부비만 간 상관관계를 역학적으로 분석하고, 추가적으로 수면시간에 따른 복부비만 위험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하루 지방 섭취율을 15~30% 정도로 권고하고 있다. 연구 결과 하루에 지방을 충분히 먹는(지방 섭취율 13~26%) 사람들은 수면 다이어트 효과가 가장 뛰어났다. 하지만 지방을 매우 적게 먹거나(13% 미만), 비교적 많이 먹는 사람들은(26%) 수면 다이어트 효과가 떨어졌다.  

연구팀은 지방 섭취량이 직접적으로 복부지방에 영향을 미치기도 하지만, 수면 다이어트 효과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결론을 내렸다. 

 

황진택 식품연 식품기능연구본부장은 "복부비만을 해결하려면 규칙적인 운동과 적당한 식사 외에도, 식사 중 적정량의 지방을 먹거나 7시간 이상 충분히 자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향후 식품과 비만, 스트레스 간의 상관관계를 연구할 계획이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뉴트리언트' 10월호에 발표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