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물-임상 빅데이터 기관 만났다…천랩-삼성서울병원 공동연구 협약

2019.12.24 12:04
천랩과 삼성서울병원이 마이크로바이옴 질환을 대상으로 공동연구협약을 20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천랩 제공
천랩과 삼성서울병원이 마이크로바이옴 질환을 대상으로 공동연구협약을 20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천랩 제공

마이크로바이옴(체내미생물) 빅데이터 기업 천랩이 삼성서울병원과 질환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미생물 분석과 데이터를 이용한 정밀의료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천랩에 따르면, 천랩과 삼성서울병원은 20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일원캠퍼스에서 협약식을 열고 질환 중심 환자 유래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임영혁 미래의학연구원 연구부원장, 윤엽 생명과학연구소장과 내분비대사내과, 소화기내과, 신경과, 혈액종양내과 등의 연구책임자와 천종식 천랩 대표이사가 참석해 마이크로바이옴 질환 연구 동향과 공동연구 방안을 논의했다. 

 

천랩은 이전에도 개별 임상 연구자와 공동연구를 한 적이 있지만, 기관과 공동으로 대규모 연구를 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혜진 천랩 이사는 "여러 과가 참여하는 공동연구라 의미가 있다"며 "질환에 대한 바이오마커를 발굴, 확보해 마이크로바이옴까지 아우르는 진정한 정밀의학을 실현할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천랩과 삼성서울병원은 천랩의 검사 키트와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기술을 이용해 환자의 장내미생물을 채취한 뒤 분석하고, 이 정보를 삼성서울병원이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 임상데이터와 연계, 분석해 질환을 연구하게 된다. 이를 통해 서로 관심 질환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공동으로 바이오마커를 개발하는 등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두 기관은 특히 비만과 간세포암, 염증성장질환, 치매, 자연살해T세포 림프종, 면역항암제 치료, 면역관문억제제 치료 등에서 장내미생물의 연관성을 밝힐 계획이다. 


윤엽 소장은 “각 분야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임상데이터를 구축하고,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두 기관의 공동연구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정보를 활용해 개인별 맞춤치료를 가능케 하는 정밀의료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천종식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를 질병치료 및 신약 개발에 이용하기 위해서는 질환 정보를 확보하고 임상에서 반드시 검증해야 한다”며 “임상시험 기술과 대규모 임상 데이터를 보유한 삼성서울병원과의 공동연구로 새로운 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랩은 기술특례상장으로 11월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고, 12월 공모 과정을 거쳐 26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최근 다양한 인체 질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암과 대사질환, 면역질환, 뇌질환, 피부질환 등 다양한 병을 체내미생물을 이용해 진단하고, 치료제 역시 약물에 반응 또는 반응하지 않는 체내미생물 특성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개발하는 방법이 연구되고 있다. 유익한 미생물 균총을 환자에게 직접 이식하는 대변이식이나, 장내미생물이나 유용미생물을 이용한 신약 개발도 시도되고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